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사회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정두영 `연쇄살인범` 충격...부산 경남에서 정두영 범행 다시보니

최봉석 기자  cbs@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3-20 16:00



탈옥 실패 `연쇄살인범 정두영` 징역 10월 추가 선고

정두영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해 8월 복역 중이던 대전교도소를 탈옥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연쇄살인범` 정두영(49)에게 징역 10월이 추가 선고됐기 때문.

정두영은 1999년부터 2000년 사이 부산·경남 지역에서 9명을 살해해 사형을 선고받고 대전교도소에 수감된 상태다.

대전지방법원 형사 3단독 김지혜 부장판사는 도주미수 혐의로 기소된 정두영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7월 하순 탈옥을 마음먹은 정두영은 자신이 일하는 위탁작업장에서 도주에 사용할 사다리를 만들려고 플라스틱 작업대 파이프 20개와 연결고리 약 30개를 모아뒀다. 정씨가 일하던 위탁작업장에서는 자동차 업체 납품용 전선을 만들어왔다.

얼마 지나지 않은 8월 5일 그는 작업시간에 교도관 감시가 소홀한 틈을 이용, 자동차 배선 재료인 파이프와 연결고리를 이용해 약 4m 길이의 사다리를 만든 뒤 작업장에 숨겼다.

같은 달 8일 오전 7시께 작업장에 도착한 정두영은 작업 준비로 어수선한 틈을 이용, 미리 만들어 놓은 사다리를 창문을 통해 작업장 밖으로 던지고 반대편에 있는 작업장 출입문을 열고 밖으로 나간 뒤 작업장 옆에 떨어져 있는 사다리로 3.1m 높이의 보조 울타리를 넘었다.

이어 3.3m 높이의 주 울타리 위에 올라간 정씨는 사다리를 끌어올리다가 사다리와 함께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경비 중인 교도관에게 발각돼 뜻을 이루지 못하고 검거됐다.

김 부장판사는 "형사 사법에 대한 국가의 기능 또는 국가의 특수한 공적 권력관계(구금권)의 확보를 저해하는 범죄로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다.

정두영은 1999년 6월부터 2000년 4월까지 부산과 경남, 대전, 천안 등지에서 23건의 강도·살인 행각을 벌였다.

철강회사 회장 부부 등 9명을 살해하고 10명에게 중·경상을 입히는 등 잔혹한 범행으로 밀레니엄에 들떠있던 사회에 충격을 안겼다.


2000년 12월 부산고법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뒤 상고를 포기하고 현재 사형수로 수감 중이다.

정두영은 금품을 훔치다 들키면 흉기나 둔기 등으로 잔혹하게 목격자를 살해했고, 연쇄 살해 동기에 대한 조사과정에서 "내 속에 악마가 있었던 모양"이라고 말해 수사관들을 놀라게 했다.

2003년 9월부터 2004년 7월까지 출장 마사지사 등 21명을 살해 후 사체 11구를 암매장한 `연쇄 살인마 유영철`이 검찰 조사에서 "2000년 강간죄를 저질러 교도소에 수감돼 있을 당시 정두영 연쇄살인 사건에 대해 상세하게 보도한 월간지를 보고 범행에 착안하게 됐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