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사회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문재인 `주적` 논쟁에 과거 국정원 댓글내용 새삼 화제

이슈팀 정수아  기자  issue@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0 10:36


`문재인 주적` 발언이 뜨거운 감자다.
지난 19일 방송된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북한이 우리 주적이냐"라고 물었고 이후 주적 발언이 계속 등장했다.
다음날인 20일 김무성 바른정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0일 "국방백서에 나와 있는 주적인 북한을 주적이라고 당당하게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면 우리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지난 대선 때 불거진 `문재인 주적` 문제가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지난 2013년 국정원의 광범위한 트위터 활동에 대한 지적이 불거진 것.
지난 18대 대선 후 당시 민주당은 국가정보원 직원들이 대선 시기 트위터활동을 통해 대선에 개입했다는 정황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2013년 10월 20일, 민주당 법제사법위원들은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정원이 하루 평균 510건의 트위터를 확대·재생산했다고 분석했다.
민주당은 "대통령 아무나 하는 것 아닙니다. 찰쓰(안철수)나 재인이가 대통령 할 바에 차라리 개나 소나 시키세요. 둘 보다는 나을 겁니다", "박정희가 독재자라고? 우리도 한번 잘 살아보세! 너도나도 일어나 새마을을 가꾸세라며 새벽잠을 좀 일찍 깨웠다고 독자라고 그러냐?" 라는 등 국정원발 악의적 댓글들을 공개했다.
특히 민주당은 대선이 다가올수록 "문재인의 주군은 노무현 대통령이 아니라 김정일", "문재인의 대북관은 종북을 넘어선 간첩수준", "북한정권의 나팔수 역할을 하는 문재인" , "기호 1번 대한민국, 기호2번 북조선인민공화국" 등 일방적으로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이 많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재인 주적` 벌언 관련 보도가 잇따르자 네티즌들은 기사 댓글을 통해 "baek**** 군사적 관점에서는 북한은 주적이 확실하고, 통일부 입장에서는 대화 상대이며, 외교부 입장에서는 채찍과 당근의 대상, 그리고 대통령은 이들 부서의 의견을 듣고 조율해서 국익에 따라 행동을 합니다." "dlrl**** 당연히 북한아니냐?ㅋㅋㅋㅋㅋ 군필자들 벙찜 ㅋㅋㅋㅋㅋ" "hmo1**** 주적이라 말하고 북한 땅덩어리 중국 손에 넘겨야 속이 시원할란가보다..국민들아 한번더 생각해야하지 않나" "nawu**** 지난대선처럼 댓글 조작에 열 올려도 답없으요"라는 등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KBS1 방송화면)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