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사회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문재인 `주적` 두고 정치권 격돌 "잘했다" vs "탄핵감"

이슈팀 정수아  기자  issue@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0 12:37


`문재인 주적` 발언이 온라인상을 뜨겁게 달궜다.
`문재인 주적` 논란은 19일 KBS TV초청 대선 토론 방송을 기점으로 불거졌다.
`문재인 주적`에 대해 정치권 반응도 볼 만하다. 20일 김무성 바른정당 공동선대위원장은 "국방백서에 나와 있는 주적인 북한을 주적이라고 당당하게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면 우리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자 문재인 후보 선대위의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 후보의 주장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정치 공세적인 질문"이라면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북한은 주적` 개념은 국방백서에 들어가 있지 않다"고 반박에 나섰다.
그럼에도 정치권은 첨예한 공방 중이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답변 한번 잘했다"며 "유승민식으로 말하면 북한은 전쟁만 해야 할 상대다.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전병현 민주당 본부장은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외교적인 문제나 안보적인 문제에서 입장을 명료하게 했을 때 나중에 그런 것들로 대화나 협상에 장애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경도되고 악화될 수 있는 문제들은 최소화하면서 대화나 협상을 할 때 최대한의 탄력적인 여지를 만들어 놓자라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내표도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후보가 답변을 잘했다고 본다"면서 "군사적으로 주적으로 규정하면서도 또 어떻게 보면 손님으로 초청도 하고 방문하기도 하고 하는 것인데, 그것을 가지고 정상회담 하는데 ‘당신 마누라도 우리 주적이다’ 이렇게 얘기하라고 요구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반면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문 후보는 어제 TV토론에서 ‘주적이 어디냐’하는 문제에 대해 답변을 머뭇거리고, 주저하고, 하지 않았다"면서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라고 강조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트위터를 통해 "문재인 주적 발언 국민의 주적 꼴이고 대통령 당선되면 즉시 탄핵감"이라며 "문재인 되면 김정은 대통령 된다는 홍준표 주장을 자인한 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사진=KBS1 방송화면)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