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사회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심상정 아들 "등록금 받으면 이 정도는 해야죠"…총선 당시 선거운동 지원 자처

이슈팀 정수아  기자  issue@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1 09:39


정의당 대선주자 심상정 후보의 아들이 과거 어머니의 선거운동을 자처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8일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한 심상정 후보는 아들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제가 14년째 정치를 하고 있는데 아들이 저하고 이름이 섞이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랬던 아이가 지난 총선 때 `아들`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선거 운동을 해서 깜짝 놀랐다"며 "안 해도 된다 했더니 `등록금 받으면 이 정도는 해야죠`라고 말하더라"고 설명했다.

한편 심상정 후보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의 어린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더불어 ""(추억은 방울방울) 안녕하세요 회원 여러분, 우균맘이에요. #맘스타그램 #23년 뒤 저 아이는 훈남이 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심상정 후보의 아들 이우균씨는 대안학교를 거쳐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