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연예 < 스포츠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배구여제' 김연경 영입전 벌어질까…거취와 몸값 관심집중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2 04:00

'배구여제' 김연경 영입전 벌어질까…거취와 몸값 관심집중

터키 엑자시바시 300만 달러 제시설…"김연경도 모르는 이야기"

에이전시 "중요한 경기 앞두고 있어, 구체적 협상은 이르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곧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 '배구여제' 김연경(29·터키 페네르바체)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김연경이 터키리그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있어 구체적인 협상은 진행되지 않고 있지만 '300만 달러(약 34억원) 제기설'까지 나왔다.

세계 배구소식을 전하는 월드오브발리는 17일 "터키 엑자시바시가 김연경 영입을 위해 연봉 최대 300만 달러를 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연경의 에이전시 인스포코리아는 "김연경 선수 자신도 모르는 이야기"라며 "각 리그가 챔피언결정전 등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어서 선수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시기가 아니다. 김연경 선수는 챔프전 준비에 전념하고 있다. 에이전시가 여러 구단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지만 결정된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몸값'으로 실력과 인기를 증명했다.

월드오브발리가 지난해 6월 공개한 '여자배구 선수 연봉 순위'에서 김연경은 1위에 올랐다.

유럽배구는 연봉을 공개하지 않아 정확한 수치라고 장담할 수 없지만, 김연경의 위상을 증명하는 순위표다.

김연경은 120만 유로(약 14억6천만원)로 주팅(중국, 110만 유로)과 타티야나 코셸레바(러시아, 100만 유로)를 제치고 '세계 배구 연봉퀸'에 올랐다.

곧 30대에 접어들지만, 김연경은 여전히 세계 최정상 레프트로 평가받는다.

"김연경을 영입하면 팀 전력이 급상승한다"는 평가도 유효하다.

김연경은 아직 페네르바체 잔류와 이적 사이에서도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터키에 진출한 김연경은 줄곧 페네르바체에서만 뛰었다. 지난해 5월에는 터키 타 구단, 다른 리그의 구단 등의 구애가 이어졌지만 페네르바체 잔류를 택하기도 했다.

당시 '배구 명문'으로 꼽히는 구단은 모두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이번에도 김연경을 향한 러브콜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터키리그와 유럽 팀은 물론 중국과 일본 팀에서도 김연경을 눈독 들인다.

김연경은 28일부터 갈라타사라이와 챔피언결정전(5승 3승제)을 치른다. 많은 구단이 챔프전이 끝나고 본격화할 김연경 영입전을 준비하고 있다.

jiks7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