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연예 < 스포츠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푸틴 '한마디'에… 평창, 최악은 피했다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12-07 18:21

푸틴 "개인자격 출전 원하는 선수 막지 않겠다" 공언

안현수 등 러시아 스타선수들
평창서 뛰는 모습 볼 수 있을 듯

패럴림픽은 러 출전 힘들 전망
평창 흥행에 차질 불가피



[ 최진석 기자 ] 내년 2월 개막을 앞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러시아 불참’이라는 대형 악재를 피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선수들의 개인 자격 출전을 막지 않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평창올림픽을 자신의 올림픽 은퇴 무대로 정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 등 상당수 러시아 선수들의 경기를 볼 수 있게 됐다. 동계스포츠 5강국 중 하나인 러시아의 불참으로 자칫 ‘반쪽 대회’가 될 뻔한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한숨을 돌렸다. 하지만 러시아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 여부가 불투명해 불씨가 남아 있다.

◆푸틴 “선수들 원한다면 막지 않겠다”

푸틴 대통령은 7일(한국시간) 러시아의 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화하던 중 “우리는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 발언은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징계 발표 하루 만에 나왔다.

IOC는 전날 집행위원회에서 2011년 이래 여러 스포츠 대회에서 국가 주도로 도핑 결과를 조작한 러시아를 중징계했다. 사상 최초로 도핑 문제로 한 나라의 올림픽 출전을 금지했다. 까다로운 약물검사를 통과한 ‘깨끗한’ 러시아 선수만이 개인 자격으로 참가할 수 있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이 선수들은 러시아가 아니라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소속으로 경기를 뛴다. 금메달을 따도 러시아 국가 대신 ‘올림픽 찬가’가 울려퍼진다.

푸틴 대통령은 IOC 결정 전 “러시아 국기를 달 수 없는 건 모욕적”이라며 크게 반발했다. 하지만 IOC 발표 후에는 국내외 여론을 의식한 듯 종전 태도에서 한발 물러섰다. IOC는 러시아가 IOC의 징계 요구를 존중하고 잘 수행하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때 러시아 국기 사용을 허용하고 징계도 철회할 수 있다며 여지를 뒀다. 푸틴 대통령은 이에 호응해 자국 선수들의 개인 자격 출전을 허용하며 IOC와 타협점을 찾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개별 종목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올림픽 회의’를 열고 최종 결정을 내린다.

◆태풍 피했지만… 패럴림픽은 ‘먹구름’

개인 자격이긴 하지만 러시아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평창에 오면 대회의 질적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 또 세계 2위 아이스하키리그인 러시아대륙간아이스하키리그(KHL)가 보이콧 움직임을 접고 리그 소속 선수들을 평창에 파견하면 대회 흥행과 TV 중계권 수입에서도 큰 손해를 입지 않을 전망이다.

문제는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집행위원회는 오는 19일 러시아의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출전 여부를 투표로 결정하기로 했다. IPC 집행위원회는 위원장과 부위원장, 선수대표 3명과 선출직 위원 10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돼 있다. 러시아의 평창패럴림픽 참가 허용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IPC는 도핑에 관해 IOC보다 강경하다. 지난해 IPC는 러시아가 장애인 선수들에게 약물을 투여한 사실이 공개되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 출전권을 박탈했다. 종목별 국제경기단체 판단에 맡기면서 사실상 올림픽 출전을 허용했던 IOC와 온도차를 보였다.

러시아가 평창패럴림픽에서 빠지면 흥행에 상당한 타격이 있을 전망이다.
러시아는 2014년 소치동계패럴림픽에서 금메달 30개, 은메달 28개, 동메달 22개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2위를 기록한 독일(금메달 9개, 은메달 5개, 동메달 1개)을 크게 따돌렸다. IPC는 러시아의 패럴림픽 참가를 포함한 각종 현안을 정리한 뒤 오는 22일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기업의 환율관리 필수 아이템! 실시간 환율/금융서비스 한경Money
한경닷컴, 기업 대상 '2018년 환율전망 및 금리전망 세미나' 오는 12월 12일 KDB산업은행과 공동 주최!
[ 무료 주식 카톡방 ] 국내 최초, 카톡방 신청자수 35만명 돌파 < 업계 최대 카톡방 > --> 카톡방 입장하기!!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