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연예 < 연예스타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품위있는 그녀’ 김선아, 캐릭터 ‘흥망성쇠’ 다 보여준 연기

디지털 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8-12 10:26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의 김선아가 캐릭터의 흥망성쇠를 탁월히 그려내며 시청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품위있는 그녀’의 11일 방송에서 복자(김선아 분)는 자신을 무시했던 풍숙정 사장을 불법제조 유통판매와 탈세로 신고하고 기자에게 제보했다. 그러나 풍숙정 사장 또한 만만치 않았던 상대. 절대권력자 이회장에게 이를 고한 풍숙정 사장으로부터 갈치대가리 더미를 받은 복자는 분노에 치를 떨었다.

     또한 한대표로부터 뒤통수를 단단히 맞은 복자는 그에게 욕을 퍼붓고 뺨을 휘갈겼지만 이미 모든 것이 늦은 후였던 터. 이어 복자는 풍숙정을 찾아가 김치를 뒤엎고 해코지를 했지만 한편으론 자신이 벼랑 끝으로 몰렸음을 드러냈다.

     한편 복자는 아진을 바라보며 “왜 저 여자는 다 잃었는데도 하나도 꿀리지가 않냐... 왜 난 다 가졌는데도.. 하나도 당당하지가 않아 왜...”라며 아무리 돈을 가져도 행복하지 않고 허무함을 깨달았다.
이어 복자는 다시 태동의 간병인이 되라는 아진의 제안을 수락하는 동시에 자신을 아진처럼 만들어 달라 요구해 결국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며 눈길을 끌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김선아가 아닌 ‘박복자’는 상상할 수 조차 없다”, “결국은 출발지로 돌아온 복자 너무 안쓰럽다”, “한 사람의 인생의 ‘흥’과 ‘망’을 다 지켜보며 어쩐지 서글프기도 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선아 주연의 JTBC ‘품위있는 그녀’는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