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전기차 생산 시설에 대규모 투자 결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3-15 13:34  

폭스바겐그룹, 전기차 생산 시설에 대규모 투자 결정


  -전기차 전략 '로드맵E' 추진, 2022년까지 전기차 생산기지 16곳으로 확대
 -기존 내연기관 개선 투자도 지속

 폭스바겐그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연례 기자간담회를 통해 e-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변화 추진 상황과 향후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15일 계획에 따르면 폭스바겐그룹은 2022년까지 전기차 생산공장을 세계 16곳으로 확대한다. 현재 전기차를 생산 중인 3곳에 더해, 앞으로 2년 내 그룹의 9개 공장에 전기차 생산을 위한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유럽과 중국 내 친환경 전기차 수요 대응을 위해 배터리 제조사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완료했다. 현재까지 체결된 계약은 약 200억 유로에 달하며 북미 수요 대응을 위한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도 곧 결정할 예정이다.

 그룹은 지난해, 포괄적 전기차 추진 전략인 ‘로드맵 E’를 발표하며 80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하고 2025년까지 연간 300만대를 판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에는 3개의 순수 전기차를 포함해 9개의 새로운 전기차를 더한다는 복안이다. 여기에는 최근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한 아우디 e-트론과 포르쉐 미션 E, 폭스바겐 I.D 비전도 포함된다.
 
 2019년부터는 그룹 내 브랜드에서 거의 매달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한다. 그룹은 12개 브랜드와 이들의 시장 진출을 바탕으로 향후 몇 년 내 전기차를 빠르게 대량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그룹은  기존 내연기관 개선에 대한 투자도 지속한다. 미래 이동성에 대한 투자와 기존 엔진과 신차 개발을 위해 올해 200억 유로를 포함, 향후 5년간 총 90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폭스바겐코리아, 국내 방송에 티구안과 아테온 첫 공개
▶ 람보르기니 우라칸, 4년 만에 누적 생산 1만대 넘겨
▶ 기아차, 신형 K9 실내 어떻게 생겼나
▶ [人터뷰]"자율주행시대, 센서 융합이 핵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