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정해인-김성규 둘러싼 파란 예고...긴장감 UP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4-21 15:37   수정 2020-04-21 15:38

‘반의반’, 정해인-김성규 둘러싼 파란 예고...긴장감 UP

반의반 (사진=tvN)

'반의반' 정해인이 김성규와 맞대면 하기 일보직전의 상황이 포착돼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동시에 정해인과 채수빈의 역대급 심쿵 로맨스가 예고된 바 휘몰아칠 전개에 관심이 고조된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 분)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 분)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 이 가운데 21일 방송되는 10회 예고 영상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하원은 지수(박주현 분)의 편지로 하여금, 지수가 평생을 의아해했던 모친의 죽음과 관련된 진실을 알고 힘들어했었음을 알게 됐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편지는 읽지 못한 하원은 지수가 감추려 했던 것이기에 죽을 힘을 다해 모르겠다 다짐했다.

반면 지수 남편 이야기가 적힌 편지를 본 서우와 순호(이하나 분)는 그 남편이 인욱(김성규 분)임은 추호도 모른 채 하원에게는 그 진실을 감추고자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예고 영상 속에는 함께 길을 걷는 순호와 인욱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이때 그 사람에 대해 아냐는 하원의 질문에 “내가 많이 좋아해요”라고 답하는 순호의 내레이션과 함께, 인욱을 돌아보는 순호의 눈빛에서는 오만 가지 감정이 섞여 나오는 듯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서우 또한 인욱을 향해 “김지수. 제 친구 이름이에요”라고 말하는가 하면, “확 망쳐버릴까”라며 그에게 분노하는 모습으로 관심을 높인다. 이에 서우와 순호가 인욱이 지수 남편임을 알게 된 것인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특히 예고 말미에는 서로 다른 감정으로 아파하는 하원과 서우, 순호, 인욱의 모습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왜 이렇게 엮이냐고!”라며 절규하듯 소리치는 순호와, “미치도록 알고 싶다고”라며 눈물 흘리는 하원의 애달픈 표정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어 서우는 “하원이랑 강인욱 절대로 만나면 안 된다고요!”라며 숨을 몰아 쉬어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그리고 이내 녹음실 문을 여는 하원과 뒤를 돌아보는 인욱의 모습이 교차돼, 이들이 맞대면을 하게 되는 것인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하원과 서우의 관계 급진전이 예고돼 심장을 쿵쾅거리게 한다. “쭉 있어줄게요”라며 서우를 꽉 껴안는 하원과, 이에 따스한 포옹으로 화답하는 서우의 투샷이 한없이 화사해 보인다.

더욱이 하원은 “여기서 살래요?”라며 서우에게 동거를 제안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이에 “이 집은 없는 게 많아서 좋아. 내가 다 채워 넣으면 되잖아”라는 서우의 말과 함께 배송지의 살림살이를 정리하는 두 사람의 투샷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차 안에서 눈을 감은 채 서로에게 다가가는 하원과 서우의 입맞춤 1초전 상황이 담긴 바. 역대급 심쿵을 유발할 오늘 밤 ‘반의반’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된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21일 밤 9시에 10회가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