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네이버, 추미애 검색어만 오류라는 해명이 말이 되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1 10:52   수정 2020-09-21 10:56

김근식 "네이버, 추미애 검색어만 오류라는 해명이 말이 되나"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네이버의 추미애 검색 카테고리 조작 의혹과 관련한 해명에 대해 "여전히 의문이 남는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21이 SNS에 "제가 추미애 검색 카테고리가 이상한걸 발견한 건 16일 오후였다"며 "일반 정치인과 달리 '뉴스'와 '실시간'이 한참 뒤 '쇼핑' 다음에 배치되었고 PC 검색은 모바일과 달리 '뉴스'와 '이미지'는 그대로인데 '실시간검색'은 우측맨끝 더보기항목에서 드롭다운해야만 검색하게 되어있었다"고 적었다. 그는 "일시적 오류일수도 있어서 캡쳐해놓고 17, 18일 이틀 더 캡쳐 확인해보니 추미애는 일관되게 이상했고 19일도 똑같은 결과여서 제가 15시경 페북에 의혹을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이후 언론에서 제 페북을 인용해서 기사화가 되었고, 당일 19일 19-22시 사이에 추미애 모바일 검색결과가 정상이 되었음을 확인했다"며 "그리고 20일 0시 50분 기술책임자가 수정완료했다고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그는 "데이터 집계 오류가 있었다면 모든 키워드에 대해서 일관되게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 정상"이라며 "'일부 검색어' 특히 정치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추미애라는 검색어에만 그런 오류가 나올 수 있다는 해명이 말이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 "데이터 집계 오류가 있었다면, 모바일과 PC 검색결과가 동일한 현상이 나와야 하는데 서로 다르게 나온 이유는 무엇이냐"고도 했다.

김 교수는 "‘(공백)홍길동’의 클릭 데이터만 집계되는 오류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느냐"며 "우리같은 문외한이 알아들을 수 있도록 설명을 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적 검색어인 '추미애' 클릭은 집계 안되고 굳이 '(공백)추미애'만 집계되는 것은 오류가 아니라 조작의 가능성이 높다"고 의구심을 표했다.

김 교수는 "네이버가 수정 완료를 했다고 주장하는 시점은 9월 20일 0시 50분인데, 모바일 검색 결과가 정상으로 돌아온 것은 9월 19일 저녁이었다"며 "이미 정상화된 시스템에 대해서 무슨 작업을 더하느라 20일 0시 50분에 완료되느냐"고도 따져 물었다. "제가 정상화되었다고 페북 올린 게 20일 오후라서 알리바이용으로 20일 새벽이라고 한 것이냐"고도 했다.

김 교수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대해 네이버 책임자의 직접 설명이 아니라 검색 개발 관리자를 통해서 설명하는 것이 적절한 것인지도 의문"이라며 "관리자의 글이 네이버의 공식입장이냐"고도 반문했다. 그는 "수준낮은 우리들이 제대로 납득될수 있도록 제대로 해명하라"며 "우리 국민들은 네이버가 과거에 했던 일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