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예' 임수향X지수X하석진X스테파니 리, '긴장감 甲' 폭풍전야 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3 08:54   수정 2020-09-23 08:56

'내가예' 임수향X지수X하석진X스테파니 리, '긴장감 甲' 폭풍전야 예고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사진=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 지수, 하석진, 스테파니 리의 숨멎 와인 파티가 포착돼 흥미지수를 높인다. 살얼음판 같은 아슬아슬한 분위기가 보는 이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이하. ‘내가예’)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그런 가운데 ‘내가예’ 측은 10회 방송을 앞두고 임수향(오예지 역), 지수(서환 역), 하석진(서진 역), 스테파니 리(엠버 역)가 한자리에 모인 와인 파티를 공개했다. 사랑, 질투, 의심이 복잡하게 얽힌 자리로 유일하게 날 선 눈빛을 세우고 있는 하석진의 모습이 궁금증을 한껏 높인다.

지난 9회에서는 서진(하석진 분)이 7년만에 집에 돌아왔지만, 여전히 돈독한 아내 오예지(임수향 분)와 동생 서환(지수 분)의 관계를 질투했다.심지어 서환의 동창 김인호(이승일 분)가 “형 없는 사이 환이랑 예지쌤 스캔들 났던 거 모르나?”라고 도발, 이후 서진이 지역 커뮤니티를 달군 두 사람의 스캔들 기사를 확인하며 폭풍전야를 예고했다. 결국 둘 사이를 의심한 서진은 “너 아직도 예지 좋아하니? 둘이 잤니?”라며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임수향, 지수, 하석진, 스테파니 리는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면서도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을 빚어내 호기심에 불을 지핀다. 특히 신경이 바짝 곤두선 하석진과 이에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는 지수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화기애애한 웃음이 맴도는 평화로운 자리지만 서로를 향한 얽히고 설킨 시선 속 팽팽한 신경전이 오간다. 이와 함께 지수 옆에 자리한 스테파니 리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랑하는 지수를 위해 연고도 없는 한국에 오게 된 모습인 것. 과연 스테파니 리가 임수향, 지수, 하석진의 삼각 로맨스에 예측 못한 변수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작진은 “한국에 온 스테파니 리의 등장으로 삼각 로맨스가 격동기를 맞으며 새 국면에 들어선다.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테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내가 가장 예뻤을 때’ 10회는 오늘(23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