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前 삼성 부사장, 프로축구 삼성 대표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6 19:22   수정 2020-10-17 02:02

이준 前 삼성 부사장, 프로축구 삼성 대표에

이준 전 삼성전자 부사장(사진)이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 신임 대표에 16일 선임됐다. 이 대표는 조선일보를 거쳐 2013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뒤 홍보 분야를 담당해왔다. 1995년 창단한 수원은 정규리그 4회, 대한축구협회컵(FA컵) 5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2회 등 많은 우승컵을 수확해 신흥 명문 구단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성적이 하락해왔다.

올 시즌엔 스플릿 시스템이 도입된 2012시즌 이후 두 번째로 파이널 B(7∼12위)로 떨어져 2부 강등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수원 구단은 “커뮤니케이션 전문가인 이 대표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수들 및 프런트, 팬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구단 이미지와 분위기를 쇄신하고 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