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고위험자산에 2643억 투자"…유상증자 '먹구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8 17:13   수정 2020-10-19 13:26

헬릭스미스 "고위험자산에 2643억 투자"…유상증자 '먹구름'

바이오기업 헬릭스미스가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위기에 몰렸다. 그동안 고위험 헤지펀드 등에 투자해 손실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새롭게 공개하면서 연말 추진할 계획인 2800억원대 유상증자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다.

헬릭스미스는 지난 16일 공시를 통해 “유상증자 실패로 관리종목에 지정되면 1097억원 규모 사모 전환사채(CB)를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최근 5년간 고위험 자산에 2643억원을 투자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헬릭스미스는 올해 상반기 자기자본 대비 법인세 비용 차감 전 계속사업 손실 비율이 33.25%를 나타냈다. 이 비율이 최근 3년 중 2개 연도에서 50%를 초과하면 관리종목에 편입된다. 헬릭스미스는 지난해 이 비율이 54.36%였다. 올해도 50%를 넘길 가능성이 있다. 헬릭스미스가 지난달 17일 2816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하겠다고 발표한 배경이다.

하지만 유동성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위험자산에 투자한 사실을 뒤늦게 밝히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헬릭스미스는 지난해 7월과 8월 각각 코리아에셋증권, 옵티멈자산운용이 운용하는 팝펀딩 관련 사모펀드 세 곳에 390억원을 투자했다. 이 사모펀드는 모두 최초 만기일이 지났지만 아직 315여억원을 상환받지 못했다.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에도 25억원을 넣었지만 투자금을 전액 돌려받지 못했다.

유상증자 성공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가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기로 해 주주들의 불안을 키우고 있다. 유상증자 계획을 발표한 지난달 17일 5만2200원이던 이 회사 주가는 이달 16일 3만750원으로 마감했다. 이 기간 41.1% 급락했다. 신주 예정 발행가는 현재 주가를 웃도는 3만8150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공시한 대로 유상증자 일정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