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바이든, 기후특사에 존 케리 전 국무장관 지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4 07:23   수정 2021-02-22 00:01

[속보]바이든, 기후특사에 존 케리 전 국무장관 지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기후변화 대응을 추진할 대통령 기후특사로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을 지명했다. 기후변화 대응은 바이든 당선인의 핵심 공약 중 하나다.

23일(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은 자신의 행정부 첫 외교안보팀 인선과 함께 기후특사를 발표하며 케리 전 장관에게 임무를 맡겼다.

케리 전 장관은 2004년 민주당 대선후보를 지냈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장관(2013∼2017년)을 역임한 바 있다. 국무장관을 맡기 전인 상원의원 시절에는 외교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파리기후협약이 오바마 행정부에서 체결될 때 이를 주도한 미국 정부 대표기도 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외교 분야에서 거물급 인사로 꼽히는 케리 전 장관을 기후특사로 임명한 것은 그만큼 기후변화 대응에 중점을 두고 정책의 위상을 높이겠다는 것을 드러낸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첫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정권을 잡은 뒤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에 다시 가입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인수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케리 전 장관은 2015년 미국 대표로 파리기후협약에 서명한 뒤 2050년까지 미국이 탄소 배출 제로(0)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초당적 기구를 출범시켰다. 이 내용은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인수위는 "케리 전 장관은 환경 문제를 외교 우선순위로 격상시켰고 파리기후협약의 핵심 설계자였다"며 "손녀를 무릎 위에 올려놓고 탄소 배출량을 줄이자는 역사적 협정에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