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엔 '엄격' 금태섭엔 '관대' …김종인 이중잣대에 野 '부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16 07:04   수정 2021-02-16 07:06

안철수엔 '엄격' 금태섭엔 '관대' …김종인 이중잣대에 野 '부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와 금태섭 무소속 예비후보를 두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이중잣대'에 당내에서도 '야권단일화' 판을 깨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본선 승리보다는 국민의힘 후보의 본선 진출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안철수 두고 당내 중진들마저도 김종인 눈치 보기
김종인 위원장은 안철수 예비후보의 서울시장 도전 선언 이후 연일 선 긋기 행보를 보였다. 유일하게 안철수 예비후보에게 유화적 제스처를 보낸 순간은 '제3지대 단일화'에 응했던 순간뿐이다. 몇몇 중진들이 안철수 예비후보와 접촉을 주장하기도 했었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그 원인으론 '김종인 눈치 보기'가 꼽힌다. 국민의힘 당내 중진들마저 김종인 위원장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기 위해 안철수 예비후보를 애써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김종인 위원장은 금태섭 예비후보에 대해서는 비교적 관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금태섭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을 당시에도 김종인 위원장은 "한 번 만나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김종인 위원장이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와 금태섭 예비후보의 만남을 두고 침묵하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안철수 예비후보와의 사전 접촉에는 칼 같은 반응을 보이면서 당내 후보와 금태섭 예비후보 간의 공개 일정에는 일종의 동조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나경원·금태섭 공개 행보에는 동조하는 김종인?
정치권 일각에서는 안철수 예비후보의 출마 선언 이후 김종인 위원장이 제3지대 후보군을 전면에 내세우려 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었다. 그중 대표적으로 꼽혔던 인물이 금태섭 예비후보와 조정훈 시대전환 예비후보다.

이 같은 김종인 위원장의 행보는 안철수 예비후보와의 1대1 단일화에서 패배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단일화 과정에서 중도층 표를 나눌 수 있는 인사를 야권단일화 판에 합류시켜 안철수 예비후보로 향하는 표심을 나누게 한 뒤 국민의힘 후보의 승리를 이끌겠다는 포석인 셈이다.


조정훈 예비후보의 제3지대 단일화 합류 거부와 안철수 예비후보와 금태섭 예비후보 간의 제3지대 단일화 협상 돌입 이후 이 같은 '플랜'(계획)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모양새였다. 그러나 나경원 예비후보와 금태섭 예비후보 간의 공개 일정이 잡히면서 다시금 안철수 예비후보 견제를 위한 '플랜'이 가동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종인 위원장은 단순히 국민의힘 후보의 단일화에만 골몰하는 모습"이라며 "선거판 승리를 위한 야권단일화에는 주목하지 않는 모습에 당내에서도 여러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러다간 야권단일화 판마저 깨질 수 있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