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에 흔들린 엔씨소프트…악재 딛고 날아오를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6 15:46   수정 2021-05-28 15:15

'불매운동'에 흔들린 엔씨소프트…악재 딛고 날아오를까


'게임 대장주' 엔씨소프트 주가가 최근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월 100만원이 넘었던 엔씨소프트 주가는 지난달 게이머들이 이 회사를 대상으로 불매 운동을 벌이며 83만원대까지 폭락했다.

16일 엔씨소프트는 0.87% 내린 91만2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 연속 오르다 조정을 받았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월 대표 게임인 '리니지M'의 캐릭터 능력치를 올려주는 '문양' 시스템에 돈을 덜 써도 되는 식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그동안 문양에 큰 돈을 들였던 이용자들이 반발하자 나흘 만에 업데이트를 취소했다. 업데이트 기간에 돈을 쓴 이용자들에게 결제 금액을 돌려줘야 했는데, 현금이 아닌 게임 머니로 환불을 해줘 원성을 샀다. 지난 2월 8일 103만8000원을 기록했던 주가는 지난달 29일 83만4000원까지 하락했다. 당시 신한금융투자는 목표주가를 120만원에서 105만원으로 12.5% 내렸다.

최근 들어 증권사들은 엔씨소프트의 악재가 끝났다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KB증권은 "2분기부터 블레이드앤소울2와 트릭스터M 출시 등으로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했다. KB증권은 엔씨소프트의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0.6% 늘어난 314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메리츠증권은 "엔씨소프트의 주가는 악재가 다 반영된 최저가(bottom value)"라며 목표주가를 130만원으로 유지했다. 한국투자증권은 "2분기부터 블레이드앤소울2 등이 출시되고 이후에도 아이온2 등 장기적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신작이 출시 대기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