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마다 1개사 인수…작은 기업만 노린 애플의 '애크하이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2 18:23   수정 2021-05-03 00:54

3주마다 1개사 인수…작은 기업만 노린 애플의 '애크하이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월 애플이 최근 6년간 100여 개 기업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3~4주에 1개꼴로 기업을 사들인 것이다. 그런데 애플이 인수한 기업 대부분은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이었다. 대기업은 2014년 인수한 헤드폰 제조업체 비츠뮤직(30억달러) 등 극소수에 불과했다. 애플의 인수합병(M&A) 전략이 ‘빅샷(거물)’을 타깃으로 삼는 구글, 페이스북, 인텔, 아마존 등 다른 빅테크 기업들과 차이 난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CNBC는 애플이 소규모 스타트업 인수에 집중하는 이유에 대해 “인재를 확보하려는 인수 전략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1일(현지시간) 분석했다. 애플의 이런 M&A 전략은 인수(acquisition)와 고용(hire)의 합성어인 ‘애크하이어(acqhire)’로 불린다. 애플의 M&A 전략이 소규모 스타트업에 있는 유능한 개발자를 흡수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분석이다.

애플은 자체적으로 기술력이 취약하다고 판단하는 분야에서 ‘먹잇감’을 물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쿡 CEO는 2019년 CNBC와의 인터뷰에서 “기술적인 어려움을 겪는 분야를 파악한 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을 인수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2012년 애플에 넘어간 보안기술 업체 어센틱테크가 대표적이다. 이후 애플은 아이폰의 지문인식 기술을 개발했다. 애플의 음성비서 ‘시리’와 뉴스 구독 서비스인 ‘애플 뉴스+’도 M&A를 거쳐 나왔다.

애플은 인수 대상 기업의 기존 사업을 유지하는 데 관심이 없다고 CNBC는 지적했다. 신제품 개발을 중단시키거나 고객이 줄어들도록 유도하기도 한다. 애플의 관심은 인수 대상 기업의 ‘개별 기여자(individual contributors)’들이다. 팀장의 지시나 팀원들과의 협업 없이 혼자서도 주어진 역할을 해내는 유능한 기술 인력을 가리킨다. 이런 인력을 애플의 기존 조직으로 빠르게 흡수하는 게 주된 목표다. 영업사원이나 경영지원 부서에 있는 직원들은 관심 밖이다.

애플은 M&A 계약을 맺을 때 일부 개발자가 수년간 애플을 떠나지 못한다는 조항을 넣기도 한다. 대신 막대한 규모의 급여나 주식을 지급한다. 이른바 ‘황금수갑’을 채우는 것이다. 애플은 개발자 1인당 300만달러 안팎으로 계산해 기업 가치를 매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M&A는 철저히 비밀리에 이뤄지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통상적인 M&A와 달리 은행을 끼지 않고, 자체 M&A 전담팀이 모든 과정을 주도한다. CNBC가 2015년 1월 이후 언론에 공개된 애플의 기업 인수 건수를 조사한 결과 55건에 불과했다.

박상용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