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후계자로 그렉 아벨 부회장 낙점"…CNBC 보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3 23:55   수정 2021-05-17 00:02

"워런 버핏, 후계자로 그렉 아벨 부회장 낙점"…CNBC 보도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의 후계자는 회사에서 에너지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그렉 아벨 부회장이 될 것이라고 CNBC가 3일 보도했다.

지난 주말 열린 벅셔해서웨이 연례 회의에서 찰리 멍거 부회장은 회사를 경영하기에 너무 복잡해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적어도 겉으로 보기에 그렇게 놀랍지 않다"며 "그렉은 문화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말은 차기 최고경영자(CEO)가 누가 될 것인지 충분한 단서가 됐다는 진단이 나온다.

그동안 90세 나이인 버핏을 이을 CEO가 누가 될지 많은 추측이 있어왔다. CNBC는 이날 버핏의 말을 인용해 아벨 부회장이 후계자로 낙점됐음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버핏은 "오늘 밤 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다면 그렉이 내일 아침 업무를 인계받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아벨 부회장뿐만 아니라 보험 사업을 운영하는 아짓 제인 부회장도 칭찬했다. 버핏은 "오늘 밤 그렉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다면 그때는 아짓이 될 것"이라며 "둘 다 멋진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