西부산권 기계부품 메카로…"일자리 6000개 창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6 18:09   수정 2021-05-07 02:45

西부산권 기계부품 메카로…"일자리 6000개 창출"

부산시가 서부산권을 기계부품산업 중심지로 조성해 2025년까지 일자리 6000개를 만든다.

부산시는 고용노동부 2021년 공모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7일 협약식을 연다. 이 사업은 광역지방자치단체와 기초지자체가 산업·경제 정책과 연계한 중장기 일자리사업을 추진해 고용안정에 대응하도록 5년간 국비를 지원하는 것이다. 시는 지난해 1월 사하구, 강서구, 사상구와 컨소시엄(부산시 컨소시엄)을 구성해 ‘서부산권 기계부품산업 일자리 리스타트(Re-Start)’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서부산권은 부산 제조업체의 69%, 산업단지의 79%가 집중된 지역으로, 조선·자동차산업의 장기 침체로 고용 악화가 우려되는 지역이다. 부산시 컨소시엄은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021∼2025년 406억5000만원을 투입해 6000명의 고용 창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는 81억3000만원으로 3개 프로젝트, 9개 세부 사업을 추진해 1110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목표다. 우선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근로자를 위해 지하철 1호선 하단역 인근에 ‘서부산권 고용안정 일자리 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곳에서 전문 직업상담사 12명이 취업 매칭에서 컨설팅까지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부품산업 퇴직 및 퇴직 예정 근로자를 대상으로 심리안정·직업탐색 프로그램부터 맞춤형 전문기술훈련을 제공한다. 부품산업 기업에 취업한 신규 취업자에게는 3개월 이상 근무 시 고용장려금(300만원·100명까지)을 지원한다.

부품기업에는 스마트공장 운영 지원(67개사·기업당 1200만원), 수출 지원(34개사·기업당 2500만원), 근무환경개선비(24개사·기업당 2500만원)와 컨설팅을, 친환경부품산업 기업에는 제품개발·공정개선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69개사·기업당 2000만원)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서부산권 부품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도적인 모델을 만들겠다”며 “경남과 울산, 나아가 남부권과 산업벨트를 확대해 국제 경쟁력을 키워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