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백신 100만회분 한국行…백악관 "한국 상황 특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4 07:22   수정 2021-06-24 00:01

얀센 백신 100만회분 한국行…백악관 "한국 상황 특별"


미국 백악관은 3일(현지시간)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0만 회분이 한국으로 향한다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에 대해 주한미군 보호에 초점을 맞춘 특별한 상황이라며 백신 제공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한국에 제공을 약속한 100만 회분의 얀센 백신이 캘리포니아로 2000마일을 이동, 항공기를 통해 오늘 저녁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에 대한 백신 제공은 지난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합의된 바 있다. 앞서 한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01만회분의 얀센 백신을 실은 군 수송기가 한국시간으로 5일 오전 1시께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백신 2500만 회분을 전 세계에 배포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가운데 1900만 회분을 국제 백신공급기구 코백스(COVAX)를 통해 공급한다고 잔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왜 전부 코백스를 통해 공유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주한미군 보호를 근거로 들어 "한국 상황은 특별하다(unique)"고 답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했을 때 (바이든)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목적은 사실 미군 및 미군과 함께 복무하는 병력을 보호하는 데 있다"면서 "그 나라에서 우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한국군"이라고 부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건 특별한 사례고 우리가 일정한 유연성을 유지하고 싶은 사례"라며 "75% 이상 대다수는 코백스를 통해 배포하지만 필요에 따라 코백스 외부에서 백신을 할당할 능력을 유지하는 것이고 한국은 그런 사례"라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