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에프·천보·대한유화…배터리 소재株 '급속충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13 17:20   수정 2021-07-14 00:31

엘앤에프·천보·대한유화…배터리 소재株 '급속충전'


한동안 주춤했던 ‘그린 랠리’가 재개됐다. 국내에선 전기차 배터리 소재주가 급등하기 시작했다. 친환경 정책에 대한 기대가 투자자를 끌어들였다. 유럽연합(EU)의 부문별 탄소감축 정책이 이번주 발표되고, 연내 미국의 그린산업 관련 인프라 투자안도 확정된다. 엘앤에프, 천보 등 배터리 소재 대표주는 13일 각각 18.84%, 7.76% 오르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한국만 대형 배터리주 주춤
해외에서 그린랠리는 지난달 시작됐다. 강펑리튬, 이브에너지, BYD, CATL 등 중국 전기차 관련주에 투자하는 TIGER 차이나전기차 솔락티브 ETF는 6월 초부터 지난 12일까지 30.71% 올랐다. 중국 미국 한국 등의 전기차 배터리 밸류체인에 골고루 투자하는 글로벌 X 리튬&배터리 테크 ETF(LIT) 수익률도 22.77%에 달했다.

반면 같은 기간 KODEX 2차전지산업 ETF 수익률은 9.23%에 불과했다. LG화학(18.89%) 삼성SDI(16.05%) SK이노베이션(13.51%) 등 대형 배터리 기업 주식을 많이 담고 있기 때문이다. 이 기간 LG화학은 3.66%, SK이노베이션은 2.64% 오르는 데 그쳤다. 헝가리 2공장 건립에 이어 미국 배터리 공장 설립을 검토하고 있는 삼성SDI만 18.70% 오르며 선방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G에너지솔루션이 연내 상장을 앞두고 있고,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석유사업 부문을 분사하고 지주사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하면서 투자자들이 신규 투자를 꺼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같은 기간 중국 CATL 주가는 30.34% 올랐다.
구조적 성장 앞둔 소재주
대형주 대신 배터리 소재주가 날아오르기 시작했다. 실적 개선이 부각됐다. 엘앤에프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234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1460%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영업이익 전망치는 1335억원에 달한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날 엘앤에프 목표주가를 17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 증권사는 내년이면 경쟁사인 에코프로비엠 영업이익 규모를 따라잡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시가총액은 절반 수준이라고 밝혔다. 테슬라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김철중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차세대 제품인 하이니켈 NCMA(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 양극재 등을 공급하면 2023년 테슬라 전기차에서 올리는 영업이익이 2000억원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천보 목표주가를 31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F전해질(LiFSI) 수요가 급증한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지난 7일 F전해질 공장 증설 계획을 발표한 뒤 주가가 탄력받기 시작했다. 김정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F전해질은 기존 제품 대비 안정성과 수명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천보의 양산 기술 덕분에 기존 제품과의 가격 격차가 줄어들고,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에 F전해질을 첨가하려는 수요가 늘어 구조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대한유화도 이날 8.99% 오른 24만8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한유화 주가는 지난 3월 고점을 찍은 뒤 내리막길을 걸었다. 주가를 자극한 것은 주력인 화학제품이 아니라 배터리 분리막에 들어가는 고분자 PE 소재다.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대한유화는 글로벌 1위 분리막용 PE 소재 업체로, 전기차 배터리 시장 성장성을 고려하면 순수 화학기업과 비교해 밸류에이션 프리미엄을 줄 만하다”고 설명했다.
“유럽발 호재, 한국 기업에 유리”
유럽발 호재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한국 배터리 기업들이 주무대로 삼고 있는 유럽 전기차 시장 성장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EU는 14일(현지시간) 기후변화 해결을 위한 입법 패키지 ‘핏포55’를 발표할 예정이다. 2030년까지 신차 기준 탄소배출을 올해 대비 65% 감축하고 2035년부터는 ‘0’로 만들겠다는 내용이다.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를 팔 수 없다는 얘기다. 당초에는 2030년까지 37.5% 감축할 계획이었다.

유럽 자동차 회사들이 급해졌다. 배터리 내재화보다 당장 안정적인 배터리 수급에 집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올 연말에 폭스바겐의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위한 대규모 발주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유럽의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점한 국내 배터리 소재 업체들의 성장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포스코케미칼, 에코프로비엠, 일진머티리얼즈, 솔루스첨단소재 등 국내 주요 2차전지주들은 유럽에 생산기지를 갖고 있거나 지을 예정이다.

고재연/고윤상 기자 yeo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