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윤석열 때리는데…尹은 연일 文 정부만 비판 [임도원의 BH 인사이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6 19:05   수정 2021-11-26 19:10

이재명은 윤석열 때리는데…尹은 연일 文 정부만 비판 [임도원의 BH 인사이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연일 문재인 정부 '때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주로 윤 후보를 직접 겨냥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는 딴판입니다. 야권 내 대표적인 반(反)문재인 주자로서 높아진 '정권 교체' 여론에 기대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싸움꾼' 이 후보의 페이스에 말려들지 않으려는 의도도 있을 것입니다.

윤 후보는 26일 SNS에 올린 '탈원전, 무지가 부른 재앙! 뒷감당은 국민이 해야 합니까?'라는 제목의 글에서 "탈원전에 따른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보전해준다고 한다"며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왜 그 뒷감당을 국민이 해야 하느냐. 왜 늘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윤 후보는 "월성 원전 1호기의 경우에는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조기폐쇄, 영구정지 결정을 내렸다"며 "그래놓고 그 손실에 대해서는 기금으로 보전을 해준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윤 후보는 전날 '2021 코라시아포럼'에서는 "현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은 건 외교가 국익을 앞세우지 않고 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를 비판했습니다. 지난 21일에는 '문재인 정부는 가짜 일자리 정부'라는 SNS 글에서 "최근 드러나고 있는 현실을 보면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창출 정부가 아니라 일자리 파괴 정부"라며 "늘어났다고 하는 일자리 대부분이 시간제 아르바이트와 공공 일자리"라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이 후보는 윤 후보 공격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윤석열 후보의 평화관이 의심스럽습니다'라는 SNS 글에서 "얼마 전 윤석열 후보는 ‘종전선언에 반대한다’고 말했다"며 "제1야당 대통령 후보가 종전선언에 반대하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다.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지정학적 요인인 ‘코리아 리스크’를 키워 경제 불안정성만 가중할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는 전날에는 SNS에 '윤석열 후보의 망국적 포퓰리즘, 안타깝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이상 감축하겠다는 내용의 NDC(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대해 윤 후보가 "가장 중요한 산업계와의 논의 절차가 없었기 때문에 이를 유지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한 비판이었습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지구환경과 인류의 미래문제 이전에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자초하고 나라경제를 망치는 무지 그 자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과연 두 후보의 전략 중 어떤 전략이 더 국민들에게 어필하고 있을까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무선 ARS 100%)한 결과 윤 후보는 42.0%, 이 후보가 39.8%의 지지율을 각각 얻었습니다. 2.2%포인트 차이긴 하지만 오차범위(95% 신뢰수준 ±3.1%포인트) 안에 있는 수준입니다.

정권교체 여론은 보다 차이가 났습니다. '정권 교체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50.5%, '정권 재창출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9.3%로 각각 나타났습니다.

이 후보는 어찌됐든 윤 후보에 뒤지는 모양새고, 윤 후보는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더욱이 높은 정권 교체 여론에 비해 낮은 윤 후보의 지지율은 국민의힘의 고민거리일 것입니다. '반문재인' 후보와 '반윤석열' 후보의 대결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 주목됩니다. 어쩌면 정작 승패는 '비전 대결'에서 나는 건 아닐까요.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