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최고의 철도서비스는 ‘지연배상금 자동환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6 14:08  

지난해 최고의 철도서비스는 ‘지연배상금 자동환급’

국민이 뽑은 지난해 최고의 철도서비스는 ‘열차지연 배상금 자동 환급제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2021년 최고의 철도서비스를 묻는 대국민 설문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부터 2주간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이번 설문에는 총 1615명이 참여했다.

전체 응답자 중 22%(941명)는 ‘열차지연 배상금 자동환급과 승차권 전달하기 방법 개선 등 여객 서비스 제도 개선’을 선정했다.

코레일은 지난해 열차가 지연되면 다음날 결제한 신용카드 등으로 지연배상금이 자동환급 되도록 해 배상금 환급률을 60%에서 95%로 향상시켰다.

열차 승차권을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등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개선해 하루 평균 2만여 명이 승차권 전달하기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두번째로 많이 답한 서비스는 응답자의 14%(624명)가 투표한 ‘네이버와 카카오톡 등에서도 승차권 예매’이다.

‘코레일톡’ 등 전용 앱과 홈페이지에서만 제공했던 열차 승차권 예매 서비스를 ‘네이버’와 ‘카카오T’, ‘카카오톡 채팅방’ 등 외부 플랫폼까지 확대해 고객 편의를 높였다.

그 결과 출시 10개월 만에 발매매수 200만 매를 돌파하고 ‘2021 국토교통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세번째는 ‘KTX 와이파이 속도 향상과 수화물보관대 추가 설치 등 열차 시설 개선’이 응답자의 13%(574명)의 지지를 받아 선정됐다.

고속열차 무선인터넷 모뎀을 신형으로 교체해 평균 다운로드 속도를 약 50% 향상시키고, KTX 46편성에 수화물 공간을 신규 설치하는 등 편의성을 높였다.

이외에도 지난해 1월 청량리~안동 간 중앙선에서 운행을 시작한 저탄소 친환경 고속열차 KTX-이음 개통과 해외입국자 KTX 전용칸 등 열차 내 감염발생 제로를 달성한 방역 서비스 등이 뒤를 이었다.

코레일은 설문 참가자 중 23명을 추첨해 온누리 상품권을 경품으로 증정할 계획이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비대면과 모바일 트렌드 등 사회 변화에 대응하고, 교통약자 배려와 탄탄한 방역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철도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