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역성장 와중에 G7 첫 두자릿수 물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18 17:19   수정 2022-09-17 00:01

영국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역성장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 물가 상승률이 두 자릿수로 올라섰다. 두 자릿수 물가 상승은 올 들어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주요 7개국(G7) 가운데 처음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급등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인한 노동력 이탈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40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 상승률
17일(현지시간) 영국 통계청에 따르면 영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증가율은 10.1%(전년 동기 대비)를 기록했다. 1982년 2월 이후 40여 년 만에 최고치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9.8%를 훌쩍 뛰어넘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 상승률도 6.2%로 전망치(5.9%)를 웃돌았다.

영국 통계청은 식품과 에너지 가격 급등이 물가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식품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2.7% 상승했다. 2008년 8월 이후 가장 가파르게 올랐다. 같은 기간 영국의 가스 요금과 전기 요금은 각각 95.7%, 54% 급등했다. 영국은 지난 4월부터 9%대 물가 상승률을 기록해오다가 이번에 10%대로 높아졌다. 2분기 GDP는 전 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물가가 상승하는 것은 세계적인 현상이지만 영국의 경우는 조금 더 특수하다. 유럽과 미국의 문제가 모두 합쳐졌다는 분석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영국의 인플레이션은 유럽이 겪는 에너지 가격 급등과 미국이 겪는 인력난이 모두 합쳐져 발생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유럽이 겪는 에너지 가격 상승에 더해 서비스 분야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크게 줄어 인건비가 크게 상승했다는 것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정치적 불확실성도 가중됐다.
경기침체 가능성 높아
자깃 차다 영국 국립경제사회연구소(NIESR) 소장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무역 장벽이 세워지자 유럽연합(EU) 시민들이 영국의 노동시장을 떠났고 정책 불확실성으로 기업 투자가 위축되면서 영국 경제의 성장이 둔화됐다”며 “올해와 내년에는 영국 경제가 거의 성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이달 27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영국 중앙은행(BOE)은 올해 4분기부터 영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물가가 높아져 소비 위축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달 BOE는 “동절기가 되면 에너지 위기가 더욱 고조돼 올해 영국의 CPI 상승률은 13%를 돌파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영국을 포함한 유럽 경제의 침체 가능성이 미국에 비해 높다고 입을 모았다. JP모간은 “상품 가격은 최근 안정되고 있지만 유럽 경제는 지난 3개월 동안 두 배 이상 오른 천연가스 가격으로 인해 경제에 지속적인 압박을 받고 있다”며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소비가 줄어 올해 유럽지역이 경제침체에 빠질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한다”고 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