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청이던 HMM…'민영화 돛' 달고 모처럼 순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27 17:43   수정 2022-09-28 00:48

해운주가 냉탕과 온탕을 오가고 있다. 컨테이너선 운임 급락으로 고전하던 HMM 주가는 민영화 기대에 급등했다. 해운주 팬오션도 벌크선 운임 반등세 영향으로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27일 HMM 주가는 전일 대비 7.7% 급등한 1만95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추진하자 HMM의 민영화 기대가 덩달아 커지면서 주가가 뛰었다는 분석이다.

HMM 주가는 이달 들어 전일까지 19% 내리며 급락 중이었다. 컨테이너선 운임이 지난달부터 하락세를 보이면서다. 지난 7월 4203이었던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이달 23일 2072로 반토막 났다. 컨테이너 부문은 HMM의 매출 90% 이상을 차지하는 주력 사업이다.

벌크선 사업을 주력으로 삼는 팬오션도 최근 주가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 전일 5% 넘게 떨어진 주가는 이날 약 3.5% 올랐다. 최근 한 달간 전일 대비 주가 상승률은 최고 7.3%, 최저 -6.2%를 기록했다.

최세영 기자 seyeong2022@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