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태 기자의 이슈진단] 코스닥 13개사 상장폐지.. 58곳 퇴출 위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09-04-01 11:26   수정 2009-04-01 11:25

[김의태 기자의 이슈진단] 코스닥 13개사 상장폐지.. 58곳 퇴출 위기

<앵커> 어제 12월 상장법인의 사업보고서 접수가 마감됐다.

이에 따라 일부 상장폐지 기업들이 확정됐는데요. 취재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다.

김의태 기자 나왔다.

김기자 우선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부터 알아보죠.

<기자>

네, 코스닥시장에서 상장폐지, 퇴출이 확정된 기업은 무려 13곳에 달했다.

먼저 자본전액잠식 기업들이 코스닥시장에서 쫓겨나게 됐는데요.

모두 7개사였다.

포넷(048270), 코스모스피엘씨(053170), 미디어코프(053890), 디에스피(016040), 에프아이투어(047370), 도움(078610), 희훈디앤지(019640),

또 2년 연속 50% 자본잠식을 거둔

케이디세코(073780), 2회 연속 자본잠식률 50%이상 및 자기자본 10억원 미만인 포이보스(038810), 산양전기(079870), 우수씨엔에스(060550),등이다.

2년 연속 매출액 30억원 미달 및 자본전액잠식인 이노블루(066200) 3년 연속 법인세전 계속사업손실인 H1바이오(052310)도 퇴출된다.

이들 기업은 2일부터 10일까지 정리매매를 실시한다.

다만 포넷과 코스모스피엘씨는 신주 변경상장일부터 7일간 정리매매하며 H1바이오와 희훈디앤지는 추후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거나 10일까지 사업보고서 미제출시 상장폐지된다. 어쨌든 퇴출.



<앵커> 상장폐지 사유발생 기업도 정리해 달라.

<기자>

상장폐지 사유발생 기업은 12개사인데, 감사의견 `거절`을 받은 IC코퍼레이션(080570), IDH(026230), 쿨투(056020), 엑스씨이(081500), PW제네틱스(065910), 유티엑스(045880), 케이이엔지(077960), 나노하이텍(071360), 3SOFT(036360), KNS홀딩스(036760), 팬텀엔터그룹(025460) 등이다.

실질심사위원회 심의결과 상장폐지 기업인 뉴켐진스템셀(036280)도 이에 포함된다.

이들은 상장폐지사유 통보일로부터 7일 이내 이의신청해야 하며 이의신청일로부터 15일 이내 상장위원회 심의를 거쳐 심의일로부터 3일 이내 상장폐지 결정된다.

또 상장폐지 우려기업도 17개사(IDH 제외)로, 계속기업 불확실성으로 인한 감사의견 ''비적정''을 받은 비엔알(023670), I.S하이텍(060910), 엠엔에프씨(048640), 테스텍(048510), 삼성수산(052560), 굿이엠지(051530), 루멘디지탈(080140), 아이오셀(066850), 자강(036790), 그랜드포트(033880), ST&I(031800) 등이 그 대상이다.

이들은 4월10일까지 계속기업불확실성 사유해소 확인서 미제출시 13일부터 이의신청절차 등 상장폐지 절차가 진행된다.

또 환율변동 관련 기업인 심텍(036710), 사라콤(040020), 태산엘시디(036210), 모보(051810), 에스에이엠티(031330), 엠비성산(024840) 등도 그 대상으로, 이의신청일로부터 15일 이내 상장위원회 심의를 통해 심의일로부터 3일 이내 상장폐지 결정된다.

하지만 정부가 지난해 환율 변동으로 피해를 본 기업은 2년간 유예기간을 주기

로 한 만큼, 이들 기업 중 상당수는 이의 신청을 통해 구제될 것으로 보인다.



<앵커> 올해 부터 시작된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 기업들도 있죠?

<기자> 그렇다. 자본시장법 시행과 맞춰 상장폐질 실질심사제도고 지난 2월부터 가동이 됐다.

말 그대로 형식적인 상장폐지 사유를 벗어 났더라도 그 내용을 꼼꼼히 따져봐 상장유지가 가능한지를 심사하는 것이다.

때문에 올해 같은 경우에는 퇴출 기업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여부가 검토되고 있는 18개사도 퇴출 위기에 놓여 있다.

이미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된 트라이콤(038410)의 경우에는 횡령혐의로 실질심사 대상이 됐다.

유니테스트(086390), 지이엔에프(038920), 붕주(026260), 트리니티(053070)는 매출액 추이,

씨엔씨테크(009010), 네오리소스(058550), 엑스로드(074140), 헤쎄나(036270), 카이시스(015390), 코아정보(039990), 테스텍(048510), MTRON(046320), 네오쏠라(036610), 신지소프트(078700), 샤인시스템(066300), 쏠라엔텍(030390), 엘림에듀(046240)(자본잠식 해소나 감사의견 변동 등 자구안 제출) 등은 실질심사 여부를 검토중이다.

한편

코스닥에서 신규관리종목은 56개사 늘어 현재 103개사가 됐다.

<앵커> 유가증권시장도 상장폐지 우려 종목들이 있다고

<기자>

지난해 3개사에서 11개사로 크게 늘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11개 법인이 감사의견 `거절`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상 기업은 BHK(003990)와 세신(004230), 마이크로닉스(001190), 케이엠에이치(009690), 기린(006070), 유리이에스(007050), 지비에스, 유성티에스아이(024870), 씨앤우방, 씨앤상선(000790), 신성건설(001970) 등이다.

이들 11개사는 모두 매매거래 정지 중이며 이의신청시 상장위원회 심의절차를 거쳐 상장폐지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상장폐지 결정이 나면 7일간 정리매매 후 상장폐지된다.

신규 관리종목도 지난해 4개사에서 11개사로 늘었다.

자본잠식 50% 이상인 한창제지(009460)와 서광건설(001600), 자본잠식 50% 이상이며 매출액 50억원 미달인 한신디앤피, 주식분포요건 미달인 풀무원(103160)과 삼성출판사(068290), 제주은행(006220), 동남합성(023450), 대한화섬(003830), 에스지글로벌(001380), 샘표식품(007540),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씨앤중공업은 새롭게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