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증권, 인수전 4파전 양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1-28 16:37  

푸르덴셜증권, 인수전 4파전 양상

[앵커]

외국계 증권사인 푸르덴셜투자증권 매각 입찰 본입찰에 4곳이 참여했습니다. 새 주인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증권업계 판도변화가 예상되는데, 경제팀 조현석 기자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올해 금융권 첫 M&A인데, 꽤 많이 참여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푸르덴셜투자증권 어제 매각 본입찰 마감했는데요. 모두 4곳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미 공시를 통해 인수의사를 밝혔던 한화증권을 비롯해, 호주의 맥쿼리, 씨티벤처캐피탈(CVC), MBK파트너스 등이 인수의향서를 제출했습니다.

어제 저녁까지만 해도 롯데가 인수전에 참여한 것 아니냐는 이런 추측이 나왔는데, 오늘은 불참했다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또 그동안 유력한 인수후보로 거론되던 KB금융도 인수전에 뛰어들지 않았습니다.

[앵커]

KB금융, M&A 초반부터 관심을 나타냈었는데, 태도를 바꾼 이유가 있습니까?

[기자]

네. KB금융은 1차 협상 때 인수에 의지를 보였지만, 본입찰에는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가격이 맞지 않아서 참여하지 않았다는 게 표면적인 이유지만 회장 선임문제로 내부적으로 시끄러워지면서 주요 경영 현안을 결정하기가 어려워진 게 아니냐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KB금융은 향후 다른 증권사 인수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매각 가격에 따라 인수성패가 결정될텐데, 어느정도로 전망됩니까?

[기자]

푸르덴셜증권은 업계 20위권 증권사로, 자산관리 영업에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자기자본은 4천200억원 규모로 당초에는 매각가격이 최소 6천억원에서 최대 8천억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최근 인수전이 한차례 연기되는 과정에서 몸값이 좀 떨어지면서, 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은 6천억원 안팎을 제시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어디가 유력하다''..거론 되는 곳 있습니까?

[기자]

네. 한화증권과 맥쿼리의 2파전 양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그래도 그룹차원에서 인수의지가 강한 한화증권이 한 발 앞서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입니다. 증권업계 관계자 설명 들어보시죠.

<전화녹취:증권업계 관계자> -무빙백.

“(인수)하겠다는 의지가 강하고, 가격적인 면에서 여유가 있다는 것으로 볼수 있으니까, 경쟁력도 있고...”

또 인수 후 경영이 목적이냐, 아니면 매각이 목적이냐도 관건인데 이런면에서 한화가 유력하다는 것입니다.

[앵커]

만약에 한화증권이 인수한다면 증권업계 판도변화도 예상할 수 있겠는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한화증권이 푸르덴셜을 인수하면 자산규모로 10위인 대신증권을 바짝 추격하게 됩니다.

업계에서는 인수 시너지효과를 감안하면 10위권 진입은 시간문제라는 반응입니다.

여기에 그룹차원의 지원이 강화된다면 그 이상의 수직상승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대기업 계열사인 한화증권이 급성장한다면, 증권사를 갖고 있는 다른 대기업들도 증권사 키우기에 나설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이럴 경우, 중장기적으로 은행계열 증권사에서 대기업계열 증권사로 업계 힘의 균형이 옮겨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 인수결과에 따라 증권업계 판도변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군요. 수고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