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이상 고위공직자 평균재산 12억8400만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4-02 16:11  

1급이상 고위공직자 평균재산 12억8400만원

행정부 1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의 평균 재산은 12억84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 공무원 10명 가운데 5.8명은 지난해 재산이 늘어난 반면 전체 신고대상자의 평균 재산 규모는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일 공개한 ''2010년도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중앙부처 1급 이상과 지방자치단체장 등 신고 대상자 1851명 중 1077명(58%)는 재산이 늘었고, 774명(42%)은 재산이 줄었다.



신고 대상 고위 공직자들의 평균 재산은 12억8400만원으로 전년보다 1200만원(0.9%) 감소했고, 재산규모가 10억원 이상인 고위 공직자는 전체의 42% 에 달했다.



고위 공직자들의 재산이 가장 중간에 위치한 재산총액(중앙값)은 8억3000만원이었다.



이번 재산공개에서 나타난 주요 특징은 땅이나 건물 등 부동산이 많은 공직자는 재산이 줄었지만 주식·펀드 보유비중이 높은 공직자는 재산이 늘어났다는 점이다.



지난해 1월1일 기준 주택공시가격이 4.1%, 공시지가는 0.8% 떨어졌지 만 지난해 주가는 평균 45% 상승해 펀드·주식의 수익률이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공개 대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공직자는 지정구 인천시의원(79억7950만원)으로 주식평가액 증가 등으로 1년새 46억원 늘어났고, 김쌍수 한전사장도 주식평가액 증가 등으로 15억원이 늘어 어난 108억원으로 중앙 공직자 중 가장 많은 증가액을 기록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사재출연으로 재산이 가장 많이 줄었다. 이 대통령은 재산총액이 49억1353만원으로 전년대비 307억원이나 감소했고, 김은혜 청와대 제2대변인도 건물 공시가격이 하락하면서 재산총액이 78억4028만원으로 전년보다 14억원 줄었다.



재산이 가장 많은 공직자는 진태구 충남 태안군수(246억원), 이종학 서울시의원(182억원), 백종헌 부산시의원(179억원), 오거돈 한국해양대 총장(142억원), 박동건 경북교육청 교육위원(125억원),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121억원), 김쌍수 한전사장(108억원), 송명호 평택시장(117억원), 이종구 수협중앙회장(99억원) 등의 순이었다.



중앙부처 장관 중에서는 유인촌 장관에 이어 최경환 지식경제부장관(48억원), 유명환 외교통상부장관(28억원), 임태희 노동부장관(25억원), 현인택 통일부 장관(24억원) 등의 순이었고, 정운찬 국무총리는 18억원,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8억4036만원으로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국회의원들의 경우는 293명의 국회의원 가운데 53.2%인 156명의 재산이 증가했다.



정당별로는 한나라당이 83명, 민주당 50명이 증가한 반면 재산이 줄어든 의원은 한나라당 82명, 민주당 38명이었다.



부동의 1위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 는 보유주식 평가액이 1896억2506만원 감소해 1조4501억5069만원으로 재산이 줄었지만 따를 사람이 없었고, 같은 당 김세연 의원은 300억9152만원에서 935억원으로 재산이 크게 늘었다. 보유 주식의 상승·배당으로 604억8000만원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