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나들가게 성공해법] 나들가게 비선정 슈퍼 ''생존 막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4-19 20:16  

[기획취재-나들가게 성공해법] 나들가게 비선정 슈퍼 ''생존 막막''

<앵커> 한국경제TV가 기획취재로 준비한 ''나들가게 성공해법'' 세 번째 순서입니다.

상인들은 나들가게 지원에서 소외될 경우 슈퍼간 ''빈익빈 부익부'' 심화로 인한 생존권 위협을 우려합니다.

선정이 돼도 구조상 대형마트에 밀릴 수 밖에 없다며 정책 자체를 불신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정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영등포에서 20년간 슈퍼마켓을 운영해 온 박정숙씨.

요즘 나들가게와 관련해 고민이 깊습니다.

대형마트의 공세도 공세지만 나들가게 지원을 놓고 갈림길에 서 있기 때문입니다.

정책만 보면 당연히 지원하는 것이 맞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게 박씨의 하소연.



나들가게가 돼도 대형마트와 경쟁이 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지원해 주는 것이 아닌 점도 선뜻 결정을 못 내리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박정숙 당산동 슈퍼마켓 상인

"일단 상식적으로 그런 것 이해를 잘 못하니까 겁나고 지원 받으면 나중에 원리금 상환, 이자 나올까 선뜻 하지 못하겠다"

대형마트에 치여 매출은 줄고 단골장사로 이어가고 있는 인근 슈퍼 역시 잘 모르고 확신이 서지 않기는 마찬가지.

나들가게 선정에서 밀리면 여타 스마트 샵에까지 밀릴 것이라는 걱정이 앞서 머릿 속은 복잡하고 만사가 귀챦기만 합니다.

<인터뷰> 오향자 당산동 슈퍼마켓 상인

"잘 모르겠어요. 잘 몰라요 나 그거. 나들가게 바꾸는 지 안 바꾸는 지.."

<기자> 상당수 상인들은 나들가게 정책과 관련해 생존권이 걸려있는 골목상권의 현실을 간과한 채 단지 정책 자체만을 위한 정책에 그치고 있다며 우려와 함께 강한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인터뷰> 슈퍼마켓 협동조합 관계자

"나들가게 정책이 SSM문제 불거지니까 나온 것이다. 소나기 피하자는 식의 알맹이 없는 정책이다. 대기업이 상도를 무시한 채 골목상권까지 진입한 것을 규제해야지. 나들가게만 갖고 어디 상대가 되겠냐?"

규제가 되지 않으면 좋은 입지와 자금력 있는 상인 외에는 간판교체, 전산화, 가게 단장 좀 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라는 것.

나들가게나 그 이상 특단의 대책이 나와도 결국 무용지물이라는 주장입니다.

현장에서는 SSM 규제는 손도 못 대는 정부가 무마용으로 내놓은 정책이라며 불만이 크지만 관련부처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습니다.

<인터뷰>양봉환 중기청 소상공인정책국장

"현장의 목소리 듣는데 더욱 노력하겠다. 저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거나 미진한 점이 있다면 앞으로 그 목소리를 반영해서 나들가게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

상인들은 ''생존''이라는 현실 앞에 규제를 부르짖지만 정부는 SSM을 규제하는 나라가 없다며 평행선만 긋고 있습니다.

상인들의 자립 환경을 조성한 뒤 SSM을 허가했어야 하지만 순서가 뒤바뀌어 실효성이 떨어지고 혼란만 가중되는 양상인 셈입니다.

한 번 잘못된 정책방향은 비판으로 끝날 수 있지만 그 여파는 수많은 소상공인들에게 ''생존권 파괴'' 라는 큰 상처를 남길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WOWTV-NEWS 김정필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