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행복 알려주고 떠난 구두수선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2-22 08:39  

"나눔의 행복 알려주고 떠난 구두수선공"

지난 10년간 수입의 1%를 떼어 기부해온 구두수선공이 뒤늦게 세상에 알려져 화제다. 하지만 그는 최근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최근 세상을 떠난 50대 구두 수선공이 10여 년 간 수입 일부를 떼어 나눔을 실천해온 것으로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22일 아름다운재단에 따르면 2001년부터 11년간 매달 수입의 1%인 1만여 원을 기부해 온 구두 수선공 이창식(55)씨가 20일 급성 패혈증으로 숨졌다.

이씨는 26년간 서울 성동구에서 구두를 닦으며 아름다운재단의 `1% 나눔 운동`에 참여해 자신의 수입과 손님들이 모아준 잔돈을 기부해왔다.

부인과 이혼하고 하루 5~6병씩 소주를 마시다 한때 알코올중독에 빠졌던 이씨는 생전 "기부를 하며 새 삶을 살게 됐다"고 말했다.

노모와 곧 대학에 입학하는 딸을 부양하느라 빠듯한 살림이었지만 5개의 정기후원계좌에 꼬박꼬박 기부하고 구두닦이 기술을 다른 이에게 알리는 등 자신의 재능도 나눴다.

이씨는 20일 오전 자택에서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오랜 시간 구두수선용 화학약품과 먼지 등에 노출되며 앓게 된 폐렴에 따른 급성 패혈증이 사인이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