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앵글` 백진희, 청순 미모 오정희 완벽 변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25 17:00  

`트라이앵글` 백진희, 청순 미모 오정희 완벽 변신

배우 백진희가 미모의 카지노 딜러로 돌아왔다.



백진희는 MBC 드라마 `트라이앵글`(극본 최완규, 연출 유철용 최정규)에서 오정희 역을 맡았다. 전작에서 악녀 타나실리 역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그녀.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스틸컷에선 표독스러운 얼굴은 찾아볼 수가 없다. 긴 머리를 휘날리는 청순한 미모는 극적인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태백 광부의 딸 오정희는 오랫동안 진폐증을 앓다 빚만 남기고 세상을 뜬 아버지 때문에 할머니와 동생들을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가장. 이런 삶의 조건만 본다면 어둡고 우울해야 하겠지만, 언제나 밝고 긍정적인 여인이다. 카지노 딜러가 되는 것이 고향에서 가장 출세하는 방법이라 생각했고, 목표를 위해 노력한다.

`기황후`에서 죽음을 맞이하고 하차한지 한 달여. 휴식을 포기하고 선택한 작품이 바로 `트라이앵글`이다. "그만큼 오정희 역할에 끌렸다"는 백진희는 "그래서인지 딜러 의상을 피팅하는데 가슴이 마구 뛸 정도로 설렜다"는 말로 소감을 대신했다. 이어 "어려운 삶 속에서도 씩씩하고 당돌하지만 가족을 책임지고 돌볼 줄 아는 착한 여자 캐릭터가 마음에 와닿았다"며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오정희는 또한 핏줄로 엮여있는지 모른 채 자란 두 형제 허영달(김재중)과 윤양하(임시완)의 사랑을 동시에 받지만, 그만큼 가슴 아픈 사랑을 하게 될 예정. 최고의 연기돌로 손꼽히는 김재중과 임시완의 여인으로 낙점된 것에 대해 "드디어 사랑을 받나봐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기황후`에선 "외로웠다"고 고백한 백진희. "홀로 사랑을 갈구하고, 그러다 분노하다 보니 참 외로웠다"는 그녀는 "멜로는 이번 작품에서 큰 부분을 차지한다. 캐릭터와 융합하여 자연스럽게 감정이 드러나도록 연기하는게 포인트일 것 같다"며 의욕을 보이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트라이앵글` 백진희 기대된다" "`트라이앵글` 백진희 김재중에 임시완까지...부럽다" "`트라이앵글` 백진희 본방사수해야지" "`트라이앵글` 백진희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트라이앵글`은 `기황후` 후속으로 다음달 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사진=태원엔터테인먼트)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