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기업, 중국쇼핑검색시장 선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5-04 16:23  

韓기업, 중국쇼핑검색시장 선전

와이즈넛-중국법인 방우마이(B5M), 누적 투자액 6,610만 달러 돌파


중국 이커머스 시장에서 한국기업의 선전이 눈에 띈다.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중국 현지 법인 방우마이가 4,300만 달러(한화 500억) 규모의 시리즈C(3차 투자)펀딩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업체에 따르면, 이번 시리즈C는 알리바바에 최초 투자를 진행한 피델리티 아시아 및 리테크놀러지 컨설팅, SBI 인베스트먼트, KTB 네트워크, 스톤브릿지 캐피탈, 솔본 인베스트먼트, 탐앤탐스, JYP 엔터테인먼트 등 미국, 중국, 한국 등 글로벌 투자사들 대거 참여했다.

벤처캐피탈 관계자는 "시리즈 A와 B 단계에서 공약했던 마일스톤이 예정대로 진행됐다는 점에서 많은 기업들이 기업신뢰를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시리즈C는 2012년 미국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Oak Investment Partners 등이 참여한 시리즈A(1차 투자), 2013년 중국의 대표적인 벤처캐피탈 ClearVue Partners 등이 참여한 시리즈B(2차 투자)의 연장선으로, 이전 투자사들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우마이 윤여걸 대표이사는 "굴지의 글로벌 IT기업이 후퇴한 중국 IT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선전은 지난 8년간의 노력의 결과"라며 "지난 6월 설립한 한국지사를 중심으로 방우차이(?5采:B5C)에 입점하는 한국 브랜드를 700개까지 늘리는 등 플랫폼 비즈니스로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방우차이는 올해 2월 론칭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기업과 중국 바이어를 적극적으로 연계하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는 "급속도록 성장하는 중국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방우마이의 성장을 견인한 쇼핑 검색, 추천 등은 인공지능기반 빅데이터 분석 및 수집, 검색 기술력과 품질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