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격정멜로요? 아직 경험을 못 해봐서 하고 난 후에 도전하려고요"[인터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5-10 13:05  

박보영 "격정멜로요? 아직 경험을 못 해봐서 하고 난 후에 도전하려고요"[인터뷰]



`여자 히어로물이 흥행이 될까?`라는 우려를 날려버린 배우 박보영. 한국드라마계 전무후무한 여성 히어로 소재로 한 드라마 한 편으로 박보영은 그녀의 저력을 증명해냈다.

`힘쎈여자 도봉순(이하 `도봉순`)`은 선천적으로 어마무시한 괴력을 타고난 도봉순(박보영)이 세상 어디에도 본 적 없는 똘끼충만한 재벌 CEO 안민혁(박형식)과 정의감에 불타는 형사 인국두(지수)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Q. `도봉순`이 잘 된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

A. 대본을 처음에 보면서 내가 느낀 것을 시청자들도 느낀 것 같다. 우리 나라에 맞는 한국형 히어로라서 그렇다. 여자들이 항상 꿈꿨던 것이 드라마로 표현돼 대리만족한 것 같다.

Q. 드라마가 시작하기 전까지 많이 힘들었다고 들었다. 그렇게 욕심내면서 기다린 이유가 뭔가?

A. 정말 하고 싶었던 작품이다. 초고에는 못생긴 사투리를 쓰는 아이였는데 많이 변했다. 기다린 보람이 있는 것 같다.



Q. `도봉순`은 신인 작가 작품이었다. 사람들이 모두 `박보영이 하드캐리했다`고 하더라. 이에 대한 생각이 궁금하다.

A. 내가 하드캐리한 거는 아닌 것 같다. 작가님이 이런 소재에 대해 강한 것 같다. 나는 작품을 결정할 때 내가 초고를 보고 마음에 들면 한다. 두 번째로 고려하는 건 안 해본 것을 고른다.

Q. 박형식과 지수가 모두 연하다. 원톱 여주인공인 것이 부담스럽지 않았나?

A. 나도 연하랑은 작품을 처음 해봤다. 든든한 척을 많이 했다. 힘들지 않은 것처럼 형식이에게 뻥을 많이 쳤던 것 같다. 두 배우에게 많이 의지했다.

Q. 이번 드라마에는 키스신도 많았다. 지난 작품에 비해 시청자들도 이제 적응을 한 것 같다.

A. 많이 늘었나? 부모님도 지난 작품에서 내가 키스신을 처음 한 것을 보고 많이 놀랐다고 하더라. 이번에도 굳이 부모님에게 말을 하지는 않았다. 금기어가 된 것 같기도 하다.



Q. 설레는 장면이 많았는데 촬영하면서 떨렸을 것 같기도 하다.

A. 떨릴 겨를이 없었다. 벚꽃 나무를 위해서 여의도에 갔는데 사람이 너무 많았다. 그래서 형식이 보고 `빨리하고 가버라자`라고 말하면서 찍었다. 주변에서는 어머어머 하면서 보는데 부끄러워할 분위기도 아니었다.

Q. 언제쯤 본격적인 멜로 연기를 할 생각인가?

A. 나는 아직 가슴이 찡한 연애를 못 해봤다. 그래서 그런 깊은 멜로를 못하고 있다. 알고 하는 것과 모르고 하는 거는 다르다. 그건 거짓말이다. `늑대소년`이랑 `도봉순` 모두 풋풋한 사랑이라 선택한 거다. 내가 진한 멜로를 들고 나오면 `격한 사랑을 했구나`하고 알아봐 주면 된다. 공백기 동안 건강관리를 잘하고 좋은 차기작으로 인사드리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