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로 이산가족 상봉"…KT, `남북협력사업TF` 신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5-10 16:43  

"VR로 이산가족 상봉"…KT, `남북협력사업TF` 신설



KT가 남북정상회담 이후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경제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남북간 ICT 교류 확산을 위한 `남북협력사업개발TF`를 신설한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KT는 남북협력사업개발TF가 즉각적인 업무추진과 전사적인 지원을 위해 경영기획부문장 직속의 임원급 조직으로 출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KT뿐만 아니라 KT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정부의 대북협력사업 지원은 물론 소프트웨어(SW) 개발 협력 등 ICT사업 추진의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남북협력사업개발TF는 △대정부지원 분과 △BM/인프라 분과 △그룹사 분과 △지원 분과 등 총 4개 분과로 구성됩니다.

구체적으로 `대정부지원 분과`는 정부 정책 협력을 지원하고 `BM/인프라 분과`는 남북협력사업 개발 및 추진을, `그룹사 분과`는 KT 남북협력사업과 연계한 사업을 발굴과 추진을 맡고 `지원 분과`는 협력사업에 추진되는 재원 및 연구개발(R&D) 등을 지원합니다.

KT는 먼저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 대북사업이 재개되는 즉시 통신서비스를 제공해 남북경협 참여기업들이 사업에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남북간 ICT 교류 활성화를 위해 2004년 KT-삼천리총회사(조선컴퓨터센터)와 추진했던 남북 소프트웨어 공동 연구개발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북한 IT인력 위탁교육 및 IT인력 활용 등 IT 교류사업을 위한 남북한 당국과의 협의도 진행하고, 정부가 준비 중인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남북 교류사업도 지원합니다.

KT는 가상현실(VR)과 홀로그램 기반의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지원하고, KT샛의 위성망을 바탕으로 북한 농어촌 지역 위성인터넷 보급, 통신 규격 표준화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실제 KT는 지난 5년간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이주한 300여명의 베트남 여성과 1,900여명의 베트남 현지 가족이 영상으로 서로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지난 2005년 12월 KT 개성지사를 열어 남북간 민간 통신망(700회선)을 연결한 KT는 10년 동안 개성공단에 직원을 상주시켜 입주기업들의 통신지원 업무를 수행한 바 있습니다.

개성공단에는 남북간 광케이블 등 통신 인프라와 함께 북한 당국으로부터 50년간 임차한 1만㎡ 규모의 통신국사 부지를 확보하고 있어 KT는 언제라도 사업을 재개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은 "KT는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주관 통신사로서 방송중계망 및 프레스센터 통신망을 완벽히 제공하는 등 남북협력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며 "ICT 분야는 물론 사회, 문화적으로도 남북간 협력이 강화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