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투 킹덤` 펜타곤, 강력한 메시지 담은 신곡 `바스키아`로 또 한 번 레전드 무대 경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9 09:55  

`로드 투 킹덤` 펜타곤, 강력한 메시지 담은 신곡 `바스키아`로 또 한 번 레전드 무대 경신




그룹 펜타곤이 신곡 `바스키아`로 `로드 투 킹덤`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지난 18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net `로드 투 킹덤` 최종회에서는 `킹덤`에 진출할 최종 주인공을 가리는 파이널 경연이 펼쳐졌다. 펜타곤은 최종 순위 3위로 `킹덤`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뚜렷한 색채를 자랑하는 음악과 퍼포먼스, 세상의 많은 이들에게 전하는 강력한 메시지로 뜨거운 울림을 선사하며 펜타곤이라는 이름을 각인시키는 데 성공했다.

펜타곤은 파이널 경연을 앞두고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경연 내내 곡 작업으로 고생한 리더 후이를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한 것. 멤버들은 연습실을 후이의 사진으로 꾸미는 한편 홍석은 `수제 한우 샌드위치`를 만들어 후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멤버들의 마음을 받은 후이는 "3차 경연 때 아쉬운 멤버도 있고 여러 감정이 있을 텐데, 생방송 때는 우리의 길을 쭉 걸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무대를 만들자. 우리가 할 수 있는 100%를 담을 수 있는 노래를 준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파이널 신곡 `바스키아`를 소개했다.

`바스키아` 역시 `천재 프로듀서` 후이의 자작곡으로, 후이는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것과 우리가 하고자 하는 방향성에 있어서 많은 부딪힘을 겪었다. 결과적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것 그리고 펜타곤만의 아이덴티티를 갖고 나아가자는 뜻에서 `바스키아`라는 제목을 지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쌓아왔던 여러 가지 이야기와 감정을 토해낸다는 생각으로 무대를 하면 멋있을 것 같다. 펜타곤 그리고 멀리서 응원하고 있을 진호형을 믿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고 내려오겠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누군가에게 쫓기거나 거세게 반항하고 또 절규하는 모습이 담긴 인트로 영상을 시작으로 펜타곤의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펜타곤은 앞서 예고한 대로 정체성을 잃지 않고 꿋꿋히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겠다는 신념을 담은 가사와 퍼포먼스로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선보였다.

곡의 후반부 후이의 6단 고음은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으며 `나는 시대가 만들어 낸 시선에 저항한다. 나의 왕관은 내가 스스로 만들어 쓴다`라는, 신곡 `바스키아`를 관통하는 문장과 하늘을 향해 손을 번쩍 들어 올린 펜타곤 멤버들의 모습이 등장한 엔딩은 비장함을 넘어 보는 이들에게 강한 울림과 여운을 남기며 또 한 번의 레전드 무대를 완성했다.

펜타곤은 `로드 투 킹덤`에서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와 음악으로 `펜타곤`이라는 장르를 구축, 보는 이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으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혀 왔다. 특히 편곡부터 퍼포먼스까지 직접 프로듀싱하며 `자제제작돌`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함은 물론 매 경연마다 라이브를 고집하며 뛰어난 실력을 마음껏 뽐냈다.

3차 경연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통해서는 데뷔 후 처음으로 1위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는 데 성공했고 지난 12일 공개된 신곡 `바스키아`는 지니뮤직, 벅스를 비롯한 각종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로드 투 킹덤` 8주간의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펜타곤은 "유니버스 많이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저희 펜타곤은 여기서 멈추지 않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유니버스 사랑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