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첫 스크린 도전작 ‘더블패티’ 본격 촬영 돌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7 09:31  

레드벨벳 아이린, 첫 스크린 도전작 ‘더블패티’ 본격 촬영 돌입




영화 <더블패티>가 배주현, 신승호 등 캐스팅을 확정 짓고 8월 4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더블패티>는 꿈과 희망을 품고 사는 청춘들의 성장기를 그린 영화로 대세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이자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주현이 앵커 지망생 이현지 역을 맡았다.

2016년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로 연기 도전,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며 호평을 얻은 배주현은 <더블패티>로 데뷔 후 처음으로 스크린에 도전한다.

또한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부터 웹드라마 [에이틴 1, 2],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신승호가 고교 씨름왕 출신의 강우람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여기에 정진영, 정영주, 조달환 등 내공을 지닌 연기파 배우들도 함께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크랭크인 소식과 함께 공개된 스틸에서는 극중 캐릭터로 분한 배주현과 신승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꿈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앵커 지망생 이현지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는 배주현과 촬영에 앞서 준비하며 씨름선수였던 강우람으로 완벽 변신한 신승호의 모습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촬영을 시작하며 배주현은 “첫 촬영인만큼 굉장히 설레고 떨린다.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고 전했고, 신승호 역시 “좋은 배우분들, 스탭분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영광이다.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들이 보여줄 호흡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더블패티>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재미와 공감을 전할 영화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배주현, 신승호의 만남으로 청춘들의 공감을 이뤄낼 영화 <더블패티>는 8월 4일 촬영에 돌입, 2020년 하반기에 극장 개봉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