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전처와 욕설 난무 카톡 공개…본격 폭로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23 16:43  

김동성, 전처와 욕설 난무 카톡 공개…본격 폭로전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출신 김동성이 양육비 미지급 논란과 관련해 거듭 `노력 중`임을 강조하고 나섰다.

김동성은 23일 연인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양육비 (주기 위해) 노력했다. (현재도) 노력하고 있다"면서 "모든 잘못을 반성, 반성하고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그는 전처, 아들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 내용에는 김동성이 아들에게 "아빠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묻자 아들이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답했다.

김동성은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라고 말했고, 아들은 "알았다"고 답했다.

김동성은 전처와의 대화도 공개했다. 전처는 "너는 참고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진짜. 미팅같은 소리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테니 그런 줄 알아", "양육비 XX 안주면 끝까지 받아낸다"라고 말했다. 다만 김동성이 전처에게 어떤 말을 건넸는지에 대한 전후 상황이 담기지 않았다.

김동성은 전처의 대화명을 `밑빠진 독`이라고 저장했다.

한편 김동성과 지난 2018년 12월 결혼 14년 만에 이혼했다. 당시 김동성은 자녀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매달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아 배드파더스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그는 최근 연인 인민정과 함께 TV조선의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하며 "300만원을 벌면 200만원은 보내줬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후 전처는 "명품 쇼핑을 하고 다니면서도 기분 좋으면 200만원, 아니면 돈이 없으니 기다리라고 했다"며 김동성의 해명을 반박하는 등 폭로전이 이어지고 있다.

김동성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