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살 추사랑, 일본서 모델 데뷔…엄마 유전자 그대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1 10:36  

11살 추사랑, 일본서 모델 데뷔…엄마 유전자 그대로



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일본 모델 야노 시호의 딸 추사랑이 폭풍성장한 근황을 공개했다.

야노시호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멋진 마더스데이를 보내셨나요? 전 세계의 엄마들에게 감사를 표합니다"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올해 나이 11살이 된 추사랑의 모습이 담겨있다. 엄마와 같은 의상을 입은 추사랑은 한층 더 예뻐진 미모로 눈길을 끈다.

일본 오리콘 뉴스는 "모델 시호가 패션 브랜드 갭(GAP)의 2021년 여름 캠페인에 딸 사랑이와 함께 공동으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며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각국에서 사랑 받고 있는 추사랑의 일본 데뷔"라고 전하기도 했다.

야노 시호는 딸과 함께한 촬영에 대해 "딸 사랑이가 ``갭`의 일을 하고 싶다`며 눈을 빛냈다"고 설명했다.

야노시호는 추성훈과 결혼해 딸 추사랑을 뒀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 다양한 한국 예능에 출연했다.

(사진=인스타그램)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