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조 대미 투자` 반도체·배터리·바이오株 움직일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2 08:47   수정 2021-05-22 10:00

`44조 대미 투자` 반도체·배터리·바이오株 움직일까?



한미정상회담 기간에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한국 기업들이 44조원에 달하는 대미 투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관련 주가의 향방에도 관심이 쏠린다.

21일 오전 9시(현지시각)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삼성전자는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 공장에 총 170억달러 투자 계획을 발표했고, SK하이닉스는 실리콘밸리에 10억달러를 들여 대규모 연구개발센터를 짓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등 배터리 기업들도 약 140억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현대차도 미국 내 전기차 생산과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74억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이날 발표된 국내 기업의 대미 투자액수를 합치면 394억달러(약 44조4200억원)에 이른다.

이 자리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 위기 계기로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이 드러나 안정적인 공급망이 필요하고,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갖춘 양국 간 경제 협력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시너지가 가장 클 것으로 생각하는 분야는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산업"이라고 말했다.

또 "오늘 논의가 발전돼 두 나라 사이에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지고, 반도체와 배터리, 자동차는 물론 백신 파트너십 구축을 포함해 전 업종에 걸쳐 교류와 협력이 확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증권가에서는 한미 정상회담 이전부터 수혜주 찾기에 집중해 왔다.

특히 반도체 공급망 투자의 윤곽이 드러나면 이엔에프테크놀로지, 원익홀딩스, 한미반도체 등 반도체 장비주가 주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배터리 분야에서는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이, 소재 기업에서는 동화기업, 포스코케미칼, 에코프로비엠 등도 수혜주로 꼽혔다.

백신 분야에서는 이번 정상회담에 CEO가 동행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거론됐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미 수혜 전망이 주가에 선 반영된 종목이 있는데다 이번 회담에서 공개된 투자 계획이 비용이기 때문에 실제로 수익이 개선될 지, 실적은 언제 반영될지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워싱턴=공동취재단 / 서울=지수희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