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선불충전금 2,700억원 쌓였다…스타벅스 92%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30 07:40  





기프티콘, 모바일 상품권, 선불카드 등 카페 선불충전금 잔액 규모가 2천7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 선불충전금은 10개 업체 중 스타벅스가 2천500억원가량으로 가장 많았다.

3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 스타벅스, 커피빈, 투썸플레이스, 폴바셋, 할리스, 공차, 이디야, 탐앤탐스, 달콤, 드롭탑 등 10개 카페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은 총 2천717억1천200만원이다.



선불충전금은 소비자가 카페 이용을 위해 미리 충전해둔 돈이다. 선불카드나 모바일 상품권, 기프티콘 등에 충전해 환불받거나 쓰지 않고 남아있는 돈이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으로 집계된다.

이 중 스타벅스는 1분기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다른 업체들과 달리 2021년 말 기준 수치다.

스타벅스의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은 2천503억원으로 전체 10개 업체 중 가장 많고 전체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의 92.1%에 달한다.

올해 1분기 스타벅스의 선불충전금 잔액이 더 늘어났을 가능성이 크기에 이를 고려하면 전체 잔액 규모는 3천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스타벅스 다음으로 선불충전금 잔액이 많은 업체는 커피빈으로, 94억4천300만원이다.

이어 투썸플레이스(41억6천700만원), 폴바셋(37억3천500만원), 할리스(22억5천800만원) 순이다.

공차(7억4천600만원), 이디야(7억700만원), 탐앤탐스(2억5천900만원), 달콤(9천300만원), 드롭탑(400만원)은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 규모가 10억원 미만이다.

10개 업체 중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을 타인에게 송금할 수 있도록 한 업체는 한 곳도 없었다.

업체가 파산하거나 재무 상태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을 돌려줄 수 있도록 보험에 가입한 업체는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이디야, 커피빈, 할리스, 공차 등 6개다.

폴바셋, 탐앤탐스, 드롭탑, 달콤 등 4개는 아직 보험 가입 신청 중인 상태로 확인됐다.

카페 선불충전금 규모가 나날이 커지는 가운데 윤창현 의원은 선불충전금 이용시 소비자가 느끼는 각종 불편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선물로 받은 쿠폰 금액보다 적은 금액의 상품을 주문하면 결제가 이뤄지지 않거나 차액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며 "차액 적립이나 환불 정책 등을 도입해 소비자 불편을 개선하는 데 선두업체부터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