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박스, 창작자 중심 사업 모델 공개…NFT·메타버스 진출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15 11:43   수정 2022-06-15 11:43

쇼박스, 창작자 중심 사업 모델 공개…NFT·메타버스 진출도

15일 미디어데이…"新콘텐츠 제작 환경 만들 것"
김도수 쇼박스 대표

국내 영화 배급사 쇼박스가 크리에이터를 중심으로 한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차세대 플랫폼 활용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선다.

쇼박스는 15일 11시 서울드래곤시티에서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국경과 플랫폼, 포맷의 제약을 넘어 K-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 비전과 전략이 공개됐다.

"대중에게 `재미`를 선사하는 콘텐츠 기업의 본질적 가치"가 쇼박스의 기업 비전이다. 새로운 콘텐츠 소비 환경과 IT 플랫폼 기술의 발전 속에서 크리에이터들이 지속 가능한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유통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쇼박스는 `크리에이터 중심의 선순환 비즈니스 모델`을 내놨는데, 콘텐츠 산업의 핵심인 크리에이터들과의 공고한 파트너십이 밑바탕이다. 새로운 콘텐츠 패러다임 속 크리에이터들의 상상력이 그 자체로 비즈니스 모델 및 콘텐츠가 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크리에이터들의 아이디어를 안정적으로 발굴하고 구체화할 `기획 창작 집단`을 구성해 원천 IP가 `슈퍼 IP`로 확장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만든다. 과거 콘텐츠 기획·제작·유통의 역할에서 나아가 크리에이터들의 조력자이자 지원자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한다.

`웹 3.0`으로 대표되는 메타버스, NTF와 결합 가능한 IP의 발굴도 전면 추진한다. 하나의 IP가 포맷과 플랫폼, 국경의 한계 없이 연결·확장되며 새로운 콘텐츠로 탄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단 포부다.

더불어 글로벌 사업영역도 확대해 차세대 플랫폼 밸류체인을 확장한다. 앞서 쇼박스는 지난 4월, 미국 투자회사 MCG(마음캐피탈그룹)와 약 1,400억 규모의 투자 유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K콘텐츠 IP 및 국내외의 제작 네트워크를 지닌 쇼박스와 실리콘밸리의 차세대 플랫폼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보유한 MCG가 신사업을 위해 손을 맞잡은 것. 이를 통해 메타버스나 NFT 등 차세대 플랫폼에 특화된 콘텐츠를 투자·제작하는 등 글로벌 사업 범위를 공격적으로 확장하겠다는 목표다.

김도수 쇼박스 대표는 "코로나19가 쇼박스에겐 큰 위기이기도 했지만 적극적인 변화를 추진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라며 "그동안 쌓아온 실력 있는 크리에이터 네트워크를 더욱 단단히 다져 다양한 시도들을 끊임없이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본웅 MCG 의장은 "K콘텐츠에서 K를 빼고 콘텐츠 자체로 전 세계에 뛰어드는 것이 목표"라며 "한국의 콘텐츠와 패러다임을 바꾸는 현시대 기술을 융합해 무기로 활용할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쇼박스 미디어데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