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오마이걸 아린 “첫 정극 도전,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값진 시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30 15:40  

‘환혼’ 오마이걸 아린 “첫 정극 도전,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값진 시간”




‘환혼’ 아린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아린은 지난 28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 대호국 최고의 셀럽이자 진씨 집안 막내딸 진초연 역을 맡아 성공적인 정극 신고식을 치렀다.

겉보기에는 누구보다 화려하고 품위 있어 보이지만, 사실은 아이 같은 순진함을 가진 진초연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개성 있게 그려내 드라마 속 활기를 더하고 숨은 재미를 책임지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첫 정극임에도 안정적인 연기력과 높은 몰입도로 자신만의 진초연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가능성을 입증한 아린이 종영 소감과 함께 일문일답을 전했다.

<다음은 아린과의 일문일답>

Q. `환혼`을 끝마친 소감은.

A. 1년이라는 많은 시간 동안 함께한 작품을 보낼 준비를 하려니 많이 섭섭하기도 하고, 아직도 끝났다는 게 믿기지 않는 것 같아요. 첫 정극이라 정도 많이 갔고, 아쉽기도 해요. 하지만 많은 시청자분께서 즐겁게 ‘환혼’을 봐주신 것 같아서 뿌듯하면서도 기쁩니다.

Q. 첫 정극 도전이었는데 부담감은 없었나. 준비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가.

A. 항상 작품으로만 뵙던 훌륭하신 선배님들, 많은 배우분과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매우 영광이었습니다. 그만큼 긴장도 정말 많이 했어요. 팬으로서 존경하고 좋아하던 분들이었던 만큼, 현장에서 함께 합을 맞추면서 누가 되지 않기 위해서 더욱 열심히 준비했어요. 제 몫을 잘 해내자고 가장 많이 생각한 것 같아요.

Q. 진초연이라는 캐릭터를 표현하면서 어떤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잘 보였으면 했나.

A. 초연이의 가장 큰 장점이자 매력은 틱틱대고 툴툴대도 밉지 않고 오히려 사랑스러워 보인다는 거예요. 그렇기 때문에 대사에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오히려 생각을 비우고 그 자체로 보려고 노력했어요. 무덕이에게 나쁜 말을 하더라도 초연이라면 악의 없이 그저 순수한 마음으로 한 말이었을 거예요. 초연이의 그런 모습을 가장 잘 나타내고 싶어서 많이 연구했습니다.

Q. 진초연과 높은 싱크로율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아린이 생각하는 진초연 캐릭터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실제 아린과의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였는지 궁금하다.

A. 위에서도 말했듯 초연이는 정말 철부지 그 자체지만, 절대 미워할 수 없는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을 가졌다고 생각해요. 초연이와 저는 다른 점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점점 닮아갔던 것 같아요. 처음 대본을 주셨을 때부터 감독님께서 “그냥 너 그대로 연기했으면 좋겠다”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생각보다 그게 더 어렵더라고요.(웃음) 초반에는 ‘나 자체는 어떤 모습이지? 어떻게 표현해야 나 다운 거지?’라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촬영하면 할수록 조금씩 편안하게 제 모습이 나왔어요. 정말 자연스럽게 점점 ‘초연=아린’이 되어갔던 것 같아요.

Q. 비슷한 연령대의 배우들부터 베테랑 선배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비하인드 영상이나 각종 콘텐츠에서도 워낙 케미가 좋아서 `환혼즈`라고 불리기도 했는데, 연기 호흡은 어땠는지.

A. 첫 정극 현장이다 보니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많은 분께서 따뜻하게 대해 주셔서 조금 더 편안하게 몰입할 수 있었어요. 긴장하지 않도록 장난도 많이 걸어주셨고, 도움도 아낌없이 주셨고요. 무엇보다 현장에서 직접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고 배울 수 있어서 정말 값진 경험이었습니다.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정말 행복했습니다.

Q.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A. 초반에 대사가 조금 많은 씬이 있었는데 많은 배우분이 다 함께 나오는 장면이다 보니 더욱 걱정을 많이 했었어요. 실제로도 몇 번의 실수가 있어서 더욱 긴장했었는데, 너무나 감사하게도 유준상 선배님과 제 어머니였던 박은혜 선배님께서 현장에서 조언을 많이 해 주셨던 게 가장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덕분에 긴장을 좀 내려놓고 촬영에 집중할 수 있었기 때문에 정말 감사했습니다.

Q.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다면. 그리고 그 이유는.

A. 20회에서 초연이랑 당구가 무덕과 함께 싸우면서 아버지의 죽음을 슬퍼하는 장면이 기억에 많이 남아요. 촬영할 때도 정말 눈물이 많이 났고, 색다른 기분이 들었어요. 그동안 초연이가 보여줬던 모습보다 조금 더 깊고 섬세한 감정선이 드러나는 장면이었기 때문에 더욱 인상 깊었습니다. 사뭇 달라진 초연이의 온도가 잘 담겨있는 장면이라고 생각해요.

Q. 가장 인상 깊었던 주변 혹은 시청자들의 반응은.

A. 당구와 함께 가출해 장욱의 집에서 지낼 때, 무덕이에게 반찬 투정하는 장면을 보고 시청자분들과 팬분들께서 ‘저렇게 반찬 투정하면 일주일 굶어 봐야 정신 차린다’고 써주신 글이 너무 웃겨서 보자마자 엄청나게 웃었던 기억이 나요. 어릴 때 집에서 부모님께 듣던 말을 또 이렇게 랜선으로 들으니까 ‘초연이를 부모님처럼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이렇게 많구나’하는 생각이 들어서 재미있었어요. (웃음)

Q. 새롭게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가 있다면.

A. 재미있고 달달하고 설레는 로맨스 코미디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평소에도 로맨스 코미디 장르의 드라마나 영화들을 많이 즐겨봤어요. 보면서 ‘나도 잘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기도 했었고요. 이번에 ‘환혼’을 통해서 당구와 로맨틱 코미디 느낌을 살짝 보여드릴 수 있었는데, 생각보다 굉장히 어렵더라고요.(웃음) 그래서 당구와 함께 ‘로코가 가장 어려운 것 같다’고 이야기했던 기억이 나요. 하지만 어렵기 때문에 언젠가 해내 보고 싶어요. 꼭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Q. ‘환혼’의 진초연을 사랑해준 많은 시청자들에게 인사 부탁드린다.

A. 약 3개월 동안 저희 ‘환혼’과 그리고 초연이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어요. 많은 분께서 따뜻한 관심과 응원 보내주신 만큼 앞으로 더욱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아린이 되겠습니다. 곧 다시 돌아올 ‘환혼: 빛과 그림자’, 그리고 초연이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