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베이비부머 공무원 퇴직 증가…신규 채용도 늘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4-29 07:32  

울산 베이비부머 공무원 퇴직 증가…신규 채용도 늘어

울산 베이비부머 공무원 퇴직 증가…신규 채용도 늘어

향후 6년간 400명 퇴직…2018∼2019년 퇴직자 최다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에도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 출생) 공무원의 정년퇴임이 이어져 신규 채용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9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와 구·군의 5급(사무관) 이상 퇴직자는 올해 79명, 2018년 97명, 2019년 96명, 2020년 48명, 2021년 48명, 2022년 23명 등 6년간 총 397명으로 추산된다.







이 기간 퇴직자는 1959∼1963년 출생으로 베이비부머 세대에 해당한다.

베이비부머 세대는 1955년생이 정년을 채운 2014년부터 퇴직하기 시작했다.

시 관계자는 베이비부머 세대의 연평균 퇴직자가 50명 정도로 일반 세대보다 30∼40% 정도 많다고 설명했다.

베이비부머 세대 공무원 중 2018년과 2019년에 정년퇴임할 1959년생과 1960년생이 97명과 96명으로 가장 많다. 이들은 새마을운동이 한창이던 1980년 전후에 한꺼번에 선발된 속칭 '새마을 공무원'들이다.

이 때문에 올해부터 2019년까지 지방공무원 신규 채용 인원도 클 것으로 전망한다.

울산시는 올해 415명을 채용한다. 2018년과 2019년에도 비슷한 규모의 채용이 이뤄질 것이라고 울산시는 설명했다.

베이비부머 세대가 처음 퇴직하기 시작한 2014년 지방공무원 신규 채용규모는 300명 정도였으나 2015년 340명, 2016년 413명으로 2년 사이 100여 명이 늘어났다.

울산시 관계자는 "최근 신규 채용인원이 많이 늘어난 것은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책적 결정에다 조직개편, 정원 조정, 휴직 등 모든 면이 고려됐다"며 "또 인력 구성비가 비교적 높은 베이비부머 세대가 한꺼번에 빠져나간 것도 이유 중의 하나"라고 분석했다.

leey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