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틱톡인수 막판에 '수출규제' 재뿌리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30 14:54  

중국, 미국 틱톡인수 막판에 '수출규제' 재뿌리기

중국, 미국 틱톡인수 막판에 '수출규제' 재뿌리기
틱톡 유지·개발에 필요한 AI기술 이전 차단
매매에 새 변수…"협상에 차질 빚을 수도"
세계경제 1, 2위국 기술패권 경쟁 한층 격화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틱톡 인수 협상에 재를 뿌리고 나섰다.
미국 정부의 입김이 반영된 매매 협상이 막판에 들어서자 틱톡이 미국에 넘어가면 악재가 될 수출규제를 가한 것이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와 과학기술부는 당국의 허가 없이 수출할 수 없는 기술의 목록을 지난 29일 개정했다.
기술이 무더기로 추가된 이 목록에는 텍스트 분석, 콘텐츠 추천, 스피치 모델링, 음성 인식과 같은 전산·데이터 처리 기술도 포함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 막바지로 접어든 틱톡의 인수합병 협상이 이번 수출규제로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틱톡을 미국 기업들이 인수하면 핵심 기술을 중국으로부터 건네받지 못해 운영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게 그 이유다.
신화통신은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새 수출규제 목록을 조심스럽게 살펴보고 매각 협상을 중단할지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의 통상고문인 추이판(崔凡) 중국 대외경제무역대학 교수는 신화통신 인터뷰에서 바이트댄스가 중국의 탁월한 기술 덕분에 성공했다며 해외에 있는 기업들에 알고리즘 업데이트를 제공하는 것은 기술수출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WSJ은 "중국이 인공지능(AI) 기술 수출에 제한을 가하면서 틱톡의 미국 사업체 매각이 어려워졌다"며 "다른 한편으로는 세계 경제 1, 2위 국가의 기술경쟁이 더 심각해졌다"고 해설했다.
현재 틱톡 인수전에는 기술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 오라클, 유통업체 월마트 등 미국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MS와 월마트는 공동인수를 위한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틱톡의 모기업이 바이트댄스가 이들 업체의 인수안을 저울질하고 있으며 조만간 틱톡 미국 사업체의 새 주인이 결정될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WSJ은 백악관, MS, 오라클, 월마트 등이 중국의 새 수출규제에 대한 발언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계에서는 미국에서 1억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애용하는 틱톡이 국가안보 위협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바이트댄스가 중국 공산당의 요청에 따라 미국인들의 개인정보를 넘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명분으로 바이트댄스를 겨냥해 미국 내 사용금지, 미국 내 자산 매각을 강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틱톡을 둘러싼 미중갈등에는 보안 우려를 넘어 두 강대국의 기술패권 경쟁이 배경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지적도 많다.
중국의 간판 기술기업인 틱톡을 매각하도록 하는 조치가 중국의 기술굴기를 꺾으려는 미국의 대중국 정책이란 시각이다.
WSJ은 미국과 중국의 지정학적 충돌에 첨단기술이 점점 더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백악관은 틱톡뿐만 아니라 중국의 간판 다국적기업이자 세계적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기술기업들에 대한 견제를 노골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지난 2년 동안 화웨이의 5G 이동통신기술을 미국에서 퇴출하고 동맹국들에 보이콧을 압박하고 있으며 화웨이에 첨단 반도체를 팔 수 없도록 수출규제를 가하기도 했다.
중국의 주요 기술기업 가운데 하나인 텐센트의 메시징 앱인 위챗도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틱톡과 같은 규제에 직면한 상황이다.
jang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