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히스패닉서 앞서…플로리다·텍사스는 박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1 11:15  

"바이든, 히스패닉서 앞서…플로리다·텍사스는 박빙"

"바이든, 히스패닉서 앞서…플로리다·텍사스는 박빙"
"트럼프, 텍사스서 2%P 앞서고 플로리다서 2%P 차이 추격"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히스패닉계 유권자 층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앞서고 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20일(현지시간)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 방송, 미 스페인방송 텔레문도가 히스패닉 유권자를 상대로 공동 조사해 발표한 결과 바이든 후보가 62%의 지지를 얻은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26%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1월과 8월의 같은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평균 61%, 29%를 기록했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도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각각 66%, 28%로 이번 조사와 유사했다.
다만 4년 전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한 여론 경향이 나타났다는 게 WSJ의 분석이다.
지난 2016년 9월에는 78%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비호감을 보인 반면, 이번 조사에서는 같은 항목이 56%로 22%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남성과 40대 이상에서의 트럼프 대통령 국정 운영 지지율은 각각 34%, 36%로 평균을 상회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과 40대 이하에서의 지지율은 각각 27%, 24%였다.
이어 대선에 영향을 끼칠 우선순위 변수로는 '경제'를 꼽았다. '누가 경제를 잘 이끌겠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후보는 41%, 트럼프 대통령은 39%를 각각 기록했다.
이밖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이민 문제 등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보다 지지율이 높았다고 WSJ는 전했다.
이번 조사는 히스패닉 유권자 3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3∼16일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오차 범위는 ±5.7%포인트다.
이 조사와 별개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접전지에서 경합을 벌이고 있다는 조사도 나왔다.
미국 CBS 뉴스가 유고브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플로리다에서 바이든 후보에 대한 지지율은 48%, 트럼프 대통령은 46%를 각각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7월 같은 조사에서는 6%포인트 차이였지만 2%포인트로 좁혀졌다.
반대로 텍사스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48%, 바이든 후보가 46%의 지지율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율 격차를 지난 7월 1%포인트에서 2%포인트로 늘렸다.
'경제를 누가 잘 이끌 것이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와 텍사스에서 각각 49%, 50%의 지지를 얻어 같은 지역에서 44%, 42%의 지지를 받은 바이든 후보를 앞섰다.
반면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는 플로리다와 텍사스에서 바이든 후보 지지율이 48%·47%로서, 트럼프 대통령(41%·43%)보다 높았다.
CBS 조사는 지난 15∼18일 1천220명(플로리다), 1천161명(텍사스)을 상대로 진행했으며, 오차 범위는 각각 ±3.7%포인트, ±3.5%포인트다.
aayy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