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트댄스, 정부에 기술수출 허가 신청…중국 "법대로 처리"(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4 17:40  

바이트댄스, 정부에 기술수출 허가 신청…중국 "법대로 처리"(종합)

바이트댄스, 정부에 기술수출 허가 신청…중국 "법대로 처리"(종합)
틱톡 구조조정 협상 관련 신청 관측…중국선 불허 기류 강해
'미래 틱톡' 지배구조 문제 이견부터 중국 변수까지 추가


(상하이·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한종구 기자 = 숏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가 자국 정부에 기술 수출 허가 신청을 냈다.
신청 대상 기술이 어떤 것인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미국 정부의 압박 속에서 진행 중인 틱톡 미국 사업 구조조정 협상에 관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24일 참고소식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이날 성명을 내고 "중국 수출 제한 기술 목록 규정에 근거해 이미 베이징시 상무국에 허가 신청을 내 수리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는 이 성명에서 기술 수출 허가 신청이 현재 미국에서 진행 중인 틱톡 구조조정 협상과 관련이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중국 정부도 바이트댄스로부터 기술 수출 허가 신청을 받았다고 확인했다.
가오펑(高峰)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주례 브리핑에서 "베이징시 상무국이 바이트댄스가 제출한 기술 수출 허가 신청을 받았다"며 "앞으로 관련 규정과 절차에 따라 법에 근거해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는 현재 미국에서 오라클·월마트와 지분 일부 매각을 포함한 틱톡 구조조정 협상을 진행 중이다.
공개된 합의안에 따르면 미국 틱톡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넘어갈 수 있다는 미국 정부의 우려를 해소하고자 '기술협력' 파트너인 오라클이 미국 사용자들의 개인정보와 데이터를 관리하게 된다.
또 텍사스에 본사를 둔 세우고 오라클과 월마트는 이 회사 지분을 20% 사들여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바이트댄스 등 협상 참여사들은 미국 주주들의 비율을 높이기 위한 차원에서 이후 틱톡 글로벌은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데도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하지만 틱톡 글로벌의 최종적 지배구조 문제를 두고 공고한 지배력을 계속 유지하기를 희망하는 바이트댄스와 '중국과 관계없는 미국 회사'로 만들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시 부딪히면서 협상은 다시 안갯속에 빠져든 상황이다.
당장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등 미국 기업 간의 거래를 승인하겠다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그들(오라클)이 완전한 지배력을 갖지 못함을 알게 되면 우리는 그 합의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내 협상 전망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중국의 수출허가 여부라는 변수가 또 더해지면서 틱톡 구조조정 협상 판도는 더욱 복잡해졌다.
앞서 중국 정부는 최근 갑작스러운 수출 통제 규정 수정을 통해 성사 직전 단계까지 갔던 바이트댄스와 마이크로소프트 간의 틱톡 매각 협상을 사실상 엎어버린 바 있다.
중국은 지난달 29일, 12년 만에 개정된 수출 규제 목록을 개정하면서 틱톡 서비스에 필수적인 음성·문자 인식 처리, 사용자에 맞춘 콘텐츠 추천, 빅데이터 수집 등 인공지능(AI) 분야 기술을 수출 통제 목록에 올렸다.
중국에서는 틱톡 매각 불허 기류가 이미 강하다. 아직 정부가 직접 나선 것은 아니지만 관영 매체들은 앞다퉈 사용 중단 압박을 가하면서 틱톡을 미국 기업에 팔라는 미국 정부의 행동을 '강도질', '해적질'이라고 맹비난하면서 거래를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비공식 대변인' 노릇을 하는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총편집인도 21일 밤 트위터에서 "내가 아는 바에 따르면 중국은 중국의 국가 안보 위협 때문에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월마트 간 거래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 타임스도 22일 사설에서 "미국의 틱톡 강도질에 '노'(No)라고 말하라'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이번 거래는 불공평하다"며 "중국이 그런 거래를 승인할 것이라고 믿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후 약속이나 한 듯 여러 매체들이 유사한 주장을 반복해 쏟아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11월 미국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중국이 공식적으로 수출 허가를 불허하는 방법 대신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는 '부작위'를 통해 결과적으로 미국에서 진행되는 협상이 지연되게 하는 수법을 쓸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