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윤종규 KB금융회장 "종합자산관리·글로벌·디지털 강화해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04 10:36  

[신년사] 윤종규 KB금융회장 "종합자산관리·글로벌·디지털 강화해야"

[신년사] 윤종규 KB금융회장 "종합자산관리·글로벌·디지털 강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4일 임직원들에게 종합자산관리 강화, 글로벌 사업 확대, 디지털 혁신 등을 당부했다.

윤 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새해 KB금융그룹의 경영 전략을 공개했다.

그는 "2021년 그룹의 경영전략 방향은 R.E.N.E.W"라며 "첫째, 그룹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해 계열사의 시장 지위를 제고하고 효율적 사업 부문의 비즈니스 모델을 정립해야 한다(Reinforce the Core)"고 강조했다.

은행은 확고한 업계 1위, 주요 계열사들은 업권 내 탑 티어(Top-tier;일류)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하라는 주문이다.

윤 회장은 "빅테크의 금융 진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상품 판매에서 종합자산관리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빅테크 기반의 개인화 고객관리 체계를 구축하며 초개인화 마케팅 구현을 통해 고객에게 가장 사랑받는 평생 금융파트너가 돼야한다"고 구체적 경쟁력 강화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두 번째 전략 방향으로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과 비금융사업 강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Expansion of Global & New Biz)를, 세 번째로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No.1 Platform)을 꼽았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한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확립(ESG Leadership), 최고 인재 양성과 개방·창의적 조직문화 구현(World class Talents & Culture)도 강조했다.

윤 회장은 "디지털 부문 인력 비중을 확대하고, IB(투자은행)·자본시장 등 핵심 성장부문의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며 "AI(인공지능)나 RPA(로봇프로세스자동화)로 대체 가능한 직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AI 시대에도 사람이 강점을 갖는 업무로 인력을 재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임직원들에게 "밥 지을 솥을 깨뜨리고 돌아갈 때 타고 갈 배를 가라앉힌다는 '파부침주(破釜沈舟)' 말처럼, 기존의 익숙한 것이나 관습과 타성에서 과감하게 벗어나 기득권까지도 포기하는 결연한 의지로 2021년 'R.E.N.E.W'를 실현해가자"고 독려했다.



shk99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