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0만명 근접…1월에만 4만6천명 숨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7 04:08   수정 2021-01-17 10:58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0만명 근접…1월에만 4만6천명 숨져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0만명 근접…1월에만 4만6천명 숨져
하루 확진자 11일째 20만명 넘겨…주 정부들은 백신 확보 위해 분주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겨울철 대확산이 진행 중인 미국에서 이 병으로 숨진 사람이 40만명에 근접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16일(현지시간)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2천354만5천여명, 누적 사망자 수를 39만2천여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미국은 공식 집계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라다. 이날 기준 글로벌 확진자(9천47만8천여명)의 25.0%, 사망자(201만4천여명)의 19.5%가 미국에서 나왔다.
15일에도 3천409명이 추가로 코로나19로 숨졌고, 21만5천941명이 신규 감염자로 확인되며 11일 연속으로 하루 확진자가 20만명을 넘겼다.
지난해 12월에는 한 달간 약 7만7천500명이 코로나19에 희생되며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달로 기록됐는데, 1월의 상황은 이를 추월할 기세다. 절반에 해당하는 15일까지 약 4만6천240명이 숨져 이대로라면 사망자가 9만명을 넘을 듯한 추세다.
사망자 추이를 예고하는 선행지표로 해석되는 입원 환자 수도 15일 12만7천2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는 집계했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후 최고치였던 지난 6일의 13만2천476명에서 소폭 하락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發)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3월이면 미국에서 가장 지배적인 코로나바이러스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CDC는 이에 따라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더 강력하게 시행할 것과 함께 백신 접종을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CDC는 "대중을 보호하려면 더 높은 백신 접종률을 달성해야 할지 모른다"고 밝혔다.


그러나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책임진 주(州) 정부들은 연방정부가 약속한 백신 추가공급이 지키지 못할 약속인 것으로 드러나자 좌절과 불만을 표하고 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연방정부가 비축해둔 2차 접종용 백신을 대부분 출고하겠다"고 밝혔으나 실제로는 비축해둔 물량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백신 비축분에 대해 "거짓말을 들었다는 것에 대해 극도로 실망했다"고 말했다. 폴리스 주지사는 남은 백신 5만8천회분의 전부, 또는 거의 전부가 17일이면 바닥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시간·위스콘신·미네소타 주지사는 에이자 장관에게 편지를 써 주 정부가 제약사들로부터 직접 백신을 구매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이들은 편지에서 백신의 추가 공급이나 직접 구매에 대한 승인이 이뤄지지 않으면 수만명에게 백신을 맞힐 대중 백신 접종 클리닉 계획을 취소해야 할 판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옳은 일을 하고 우리가 이 팬데믹을 끝내도록 도와야 할 때"라고 밝혔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