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여름까지 코로나 집단면역의 길에 있을 거라 확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26 08:37   수정 2021-01-26 14:07

바이든 "여름까지 코로나 집단면역의 길에 있을 거라 확신"

바이든 "여름까지 코로나 집단면역의 길에 있을 거라 확신"
"봄에는 희망자 접종 가능"…"러시아의 나발니·해킹 등 우려 분명히 할 것"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미국이 여름까지는 집단면역으로 향하는 길에 서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 희망자가 언제 접종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올봄에는 이것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미국이 시도한 어떤 것보다 큰 물류상 도전과제가 될 것이라며 재차 "우리는 이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여름까지는 집단 면역을 향해 나아가고 (접종) 리스트의 첫 번째에 없는 이들의 (백신) 접근성을 높이는 길에 제대로 서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3주 이내에 하루 100만 명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며 머지않아 하루 150만 명 접종에 이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망자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우리는 이길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여름에도 이 문제에 관해 여전히 얘기하고, 초가을에도 이 문제를 여전히 다루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관계에 대해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체포, 미국 연방기관에 대한 해킹,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살해 사주 의혹 등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와 핵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의 연장을 추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뉴스타트 합의는 상호 이익의 관점에서 운용할 수 있다며 "동시에 우리는 나발니든, 아프간 미군 머리에 대한 보상금 보도이든 그들의 행동을 매우 우려하고 있음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