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3개월만에 첫 골프장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8 03:53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3개월만에 첫 골프장행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3개월만에 첫 골프장행

리체티 선임고문·장남 사돈 등과 자택 인근 골프장서 망중한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골프장에서 휴식을 취했다.

블룸버그통신은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델라웨어주(州) 자택 인근의 윌밍턴 컨트리클럽에서 골프를 쳤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스티브 리체티 백악관 선임고문도 이 자리에 함께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의 장남 보 바이든의 장인 론 올리비어도 이날 골프 멤버 중 한 명이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후 주말에는 공개적인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고, 주로 델라웨어주 자택에서 휴식을 취했다.

30년 넘게 연방 상원에서 일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 정가에서 손꼽히는 골프 실력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미국골프협회(USGA)의 핸디캡 시스템에 따른 그의 골프 핸디캡은 6.7 정도다.

지난 2011년 미국의 골프 전문지 '골프 다이제스트'는 바이든 대통령을 워싱턴DC에서 29번째로 뛰어난 골퍼로 선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시절에는 오바마 전 대통령과 자주 골프를 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윌밍턴 컨트리클럽과 필드스톤 골프클럽 등 2곳의 골프장 회원권을 보유하고 있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300회 가까이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ko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